통합 검색

FASHION MORE+

느림의 미학

세상이 빠르게 돌아갈수록 느림을 고집하는 사람들이 있다. 오피치나 슬로웨어가 그렇다. 슬로웨어의 마케팅 디렉터 마르코 무지아노를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UpdatedOn November 19, 2013

‘오피치나 슬로웨어’는 어떤 곳인가?
슬로웨어는 ‘slow’와 ‘wear’의 합성어로 인코텍스, 자노네, 글랜셔츠, 몬테도로 등 4개의 전문성을 갖춘 브랜드를 자체 생산하는 이탈리아 의류 회사다. 최고급 원단을 사용해 디자인부터 생산까지 세심한 공정을 거쳐 최상의 품질을 갖춘 제품들을 만들어낸다.

슬로웨어를 대표하는 브랜드들에 대해 각각 소개해달라.
1951년 탄생한 팬츠 브랜드 인코텍스는 독점으로 최고급 원단을 사용해 완벽에 가까운 디테일을 선보이고 있다. 특유의 편안한 핏으로 세계 최고의 팬츠로 불린다.

자노네는 다른 니트 회사와는 달리 원사부터 완제품 생산까지 전 공정을 본사가 직접 도맡는 니트 전문 브랜드다.
글랜셔츠는 1960년대 설립된 캐주얼 셔츠 브랜드로 우아함이 돋보이는 편안한 스타일이 특징이다. 레인코트, 재킷, 아우터 전문 브랜드인 몬테도로는 1958년 설립되어 주말과 주중 모두 입을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재킷과 오버코트를 선보인다.




오늘날 패션 시장은 낮은 가격에 빠른 회전율을 내세운 패스트 패션과 최상의 품질을 추구하는 슬로 패션의 양극화가 점점 심화되고 있다.
빠른 소비는 우리의 목표가 아니다. 품질 좋은 제품이 오래 살아남는다는 것을 믿고 제품을 윤리적으로 생산하고 바잉해야 한다고 확신한다. 여기서 윤리적이라 함은 노동 착취나 환경오염을 의미하는 게 아니라, 훌륭한 품질로 잘 만들어 제품을 오래 지속되게 하는 것이다.

인코텍스의 면바지는 한국에서도 수많은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다. 이유가 뭘까?
1980년대에 인코텍스는 남성복 시장을 뒤바꾼 충격을 가져왔다. 바지에 집중함으로써 재킷 대신 바지를 남성복의 대표적인 아이템으로 만들었다. 인코텍스 프로젝트의 숨겨진 의도는 간단하다. 바지를 단순한 상품에서 옷의 주역으로 변화시키는 것.
맞춤 테일러링 기법인 사르토리얼 전통 기법으로 정교하게 재단해 처음으로 최고급 소재와 완전무결한 디테일을 갖춘 면바지를 탄생시켰다. 해를 거듭하며 바지의 핏을 바꾸어놓았고, 이것은 아직도 현재진행형이다.

슬로웨어의 향후 계획은 무엇인가?
우리는 아시아 시장 중 특히 한국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도산 플래그십 단독 매장과 현대·갤러리아백화점 등에 입점되어 있는데 앞으로 매장을 더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versace

PHOTOGRAPHY: 이상엽
GUEST EDITOR: 안언주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이상엽
Guest Editor 안언주

2013년 11월호

MOST POPULAR

  • 1
    HAPPY LIFE MOMENTS
  • 2
    아레나 캐시 테스트
  • 3
    지금 강다니엘(1)
  • 4
    보테가 베네타의 ‘홈, 스위트 홈’
  • 5
    아레나 워터마크 테스트(디폴트)

RELATED STORIES

  • PEOPLE

    톰보이의 톰보이

    새 앨범을 준비하기 위해 런던으로 베를린으로 종횡무진 날아다니고 있는 오혁을 잠시 불러 세웠다. 그에게 혁오의 톰보이가 아닌, 톰보이의 오혁이 되기를 요청하기 위해서였다. 런던에서 새로운 곡을 잔뜩 쓰다 곧장 서울의 한 스튜디오로 온 오혁은 그렇게 완벽한 톰보이가 되었다.

  • PEOPLE

    오늘의 플레이리스트

    오늘 이들은 사진을 촬영하고, 책을 읽고, 카페에 앉아 잠시 쉬거나 동네 한 바퀴를 빙 돌며 산책했다. 그 소소한 일상을 채우고 있는 플레이리스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 PEOPLE

    그라플렉스에게 묻다

    궁금했다. ‘몽블랑×그라플렉스 볼드 에디션’에서 그가 말하고자 한 것은 과연 무엇인지.

  • PEOPLE

    Defining Moments

    모델 박성진과 아티스트 김세동, 그리고 DJ 플라스틱 키드와 DJ 킹맥이 마주했다. 각자의 영역에서 새로운 길을 개척하고, 누군가의 본보기가 되는 이 멋진 남자들이 자신의 과거와 현재, 앞으로에 대해 서로 이야기 나누는 결정적인 순간.

  • PEOPLE

    Defining Moments

    모델 박성진과 아티스트 김세동, 그리고 DJ 플라스틱 키드와 DJ 킹맥이 마주했다. 각자의 영역에서 새로운 길을 개척하고, 누군가의 본보기가 되는 이 멋진 남자들이 자신의 과거와 현재, 앞으로에 대해 서로 이야기 나누는 결정적인 순간.

MORE FROM ARENA

  • FASHION

    ‘가장 나다운 나'

    글로벌 에스테틱 전문 기업 멀츠 에스테틱스가 기네스 팰트로와 함께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고 MASJ 2.0 캠페인을 공개했다.

  • FASHION

    C.P. COMPANY X PATTA COLLABORATION

    C.P. Company 50주년 컬렉션으로 세 번째 챕터 공개.

  • FASHION

    Be Powerful

    <강철부대>를 통해 한계를 뛰어넘는 정신력과 체력을 입증한 UDT 대원들의 강인한 포트레이트.

  • FASHION

    LIKE AIR Z!

    디스커버리의 트렌디한 아웃도어 아이템

  • INTERVIEW

    디에잇의 B컷

    봄이 주는 선물, 만개한 꽃 같은 디에잇의 B컷.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