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밴드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HOUSING

HOUSING

푸드스타일리스트 이아현, 박철현 부부의 맛있는 신혼집

하얀 캔버스에 그림을 그리듯, 새하얀 집을 다채롭게 채워나가는 푸드스타일리스트 이아현·박철현 부부의 신혼집.

On January 31, 2020

/upload/woman/article/202001/thumb/25141-55734-sample.jpg

@ririspoon

푸드스타일리스트인 이아현 씨와 고등학교 교사로 일하는 박철현 씨 부부의 신혼집은 15년 정도 된 아파트다. 결혼 전부터 내 집, 내 공간을 예쁘게 꾸미겠다는 꿈을 갖고 있었던 이아현 씨. 전체적인 구조 변경이 어려운 집이었기에 몰딩과 바닥을 화이트 톤으로 전부 교체하고, 푸드스타일리스트라는 직업에 걸맞게 특히 주방에 신경을 많이 썼다. 후드 길이에 맞춰 상부장을 제작하고 하부장 역시 넉넉한 수납이 가능하도록 교체했다. 기존 아일랜드 식탁은 싱크 상판과 동일한 소재로 제작하면서 크기를 늘려 여분의 데커레이션 공간을 마련했다.

건축을 전공한 박철현 씨가 직접 도면을 그려주기도 하면서 부부가 함께 완성한 둘만의 신혼집에서 지낸 지 벌써 1년. 여전히 새하얗고 화사한 집을 유지할 수 있는 건 남편의 깔끔한 성격 덕분이라고 이아현 씨는 웃으며 말한다. 현관에 들어서면 드레스 룸과 부부의 취미방을 양옆에 두고 정면에는 침실이 위치해 있다. 복도를 따라 들어가면 주방과 거실이 붙어 있는 구조로 둘이 살기에는 군더더기 없이 알맞은 크기의 집. 정남향이라 하루 종일 빛이 들어 화이트 톤의 집이 더욱 화사해 보인다.

거실에는 소파와 작은 사이즈의 사이드 테이블을 놓아 답답해 보이지 않도록 연출했다. 아일랜드 식탁과 테이블, 소파 등 큼직한 가구를 화이트 톤으로 선택하고 의자와 액자 등 작은 소품은 우드나 그레이 등 무채색 계열로 선택해 가벼워 보이지 않게 중심을 잡아준다. 여기에 계절과 어울리거나 좋아하는 컬러의 소품을 놓으면 매번 다른 느낌으로 연출하기 좋다. 이아현 씨가 가장 좋아하는 공간은 아일랜드 식탁의 코너. 집에서 가장 눈에 잘 띄는 공간으로 아기자기한 소품을 놓아 꾸미면 포인트도 되고 기분 전환에도 그만이다. 평소에는 남편과 아일랜드 식탁에서 식사를 하는데, 손님이 오거나 가끔 브런치를 즐길 때를 위해 베란다 쪽에 타원형의 화이트 테이블을 놓았다. 그녀의 인스타그램 속 예쁘고 먹음직스러운 #온더테이블 피드 역시 모두 여기에서 탄생한다. 침실은 기존의 붙박이장을 철거하고 온전히 휴식만을 위한 공간으로 꾸몄다. 작은 수납장에는 좋아하는 소품과 그린 에너지를 뿜어내는 식물을 올리고, 사이드 테이블에서는 티타임을 즐기곤 한다. 부부의 취미방에는 그녀의 직업이 푸드스타일리스트인 만큼 커다란 그릇장이 자리하고 있다. 일하면서 필요한 것들, 여행에서 사 온 그릇들이 차곡차곡 모여 있어 이아현 씨뿐만 아니라 부부 모두 추억을 되새길 수 있는 공간이다. 모자라지도 넘치지도 않게 잘 정돈된 집, 둘만의 ‘라곰 하우스’다.
 

CREDIT INFO

에디터
이채영
사진
서민규
2016년 01월

2016년 01월

에디터
이채영
사진
서민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