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밴드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윤석화 #수화 #입양 #배우 #교육 #가족 #화보 #복귀 #드라마 #뮤지컬

윤석화가 가슴으로 낳은 딸과 촬영 중 눈물을 보인 이유

배우 윤석화가 카메라 앞에 섰다. 이번엔 가슴으로 낳은 딸 수화 양과 함께였다.

On January 31, 2020

/upload/woman/article/202001/thumb/25132-55696-sample.jpg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윤석화가 촬영 중 눈물을 보였다. 올해 열네살이되는 딸 수화 양이 꽃을 건네며 가슴에 꼭 안기자 목구멍이 뜨거워졌다고 했다. 숨을 고르며 겨우겨우 촬영을 이어가나 싶더니 기어이 눈물을 흘리고 만 것이다. 윤석화는 인터뷰에서 "수화가 내 딸로 와줘서 너무 고맙다"고 말하며 또 한 번 울었다. 딸만 생각하면 그냥 눈물이 나는 모양이다.

반면에 수화 양은 촬영 내내 밝았다. 우는 엄마에게 "왜 울엉~?" 하며 애교스럽게 물었고, 이따금씩 코끝을 찡긋하며 쑥스러운 듯 웃었다. 영락없이 귀여운 소녀였다. 어떤 장면에서는 엄마보다 더 연예인 같았다. 태어나서 처음 서보는 카메라 앞이었을 텐데도 꽤나 잘해주었다. 그런 딸의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보던 윤석화가 한마디했다. "연예인 해도 될 법하죠?" 거참, 딸바보가 따로 없다.

알다시피 윤석화는 아들 수민 군과 딸 수화 양을 가슴으로 낳았다. 그녀에게 두 자녀는 외로웠던 시간을 견딜 수 있게 해준 보물과도 같은 존재다. 과거 방송에서 두 자녀에 대해 언급한 적은 있지만 공식적으로 딸을 공개한 건 처음이다. 윤석화가 <우먼센스> 카메라 앞에 딸과 함께 선 건 엄마니까 가능한 용기였다.

CREDIT INFO

에디터
이예지
사진
이대원
의상
이미옥한복
2016년 01월

2016년 01월

에디터
이예지
사진
이대원
의상
이미옥한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