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밴드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LIFE

LIFE

손 안의 택시 앱

아직도 길에서 팔을 흔들며 택시를 잡는가? 그렇다면 이 기사를 주목하시길.

On December 08, 2015

바야흐로 택시 애플리케이션 전성시대다. 길가에서 팔을 흔들며 택시를 잡는 것은 이제 옛일. 택시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면 내가 있는 곳을 택시가 알아서 찾아와주니 ‘엄지족’과는 거리가 먼 구세대들에게는 그야말로 신세계가 아닐 수 없다.

택시 애플리케이션을 소개하자면 간단하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승객과 운전기사를 연결해주는 플랫폼이다. 모바일을 이용한 콜택시인 셈이다. 국내 택시 애플리케이션 시장에 처음 도전장을 내민 것은 외국 국적의 ‘우버’였다. 우버는 미국의 실리콘밸리에서 탄생했다. 이 지역의 고질적인 문제는 이 지역에 만연해 있던 택시 승차 거부.

택시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면 승객과 기사를 손쉽게 연결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서 이 기막힌 아이디어를 생각하게 됐다. 우버는 해외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2013년 8월 한국 시장에도 야심 차게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결과는 참패였다. 일반 택시에 비해 가격도 비쌀 뿐만 아니라 택시 불법 영업을 조장한다는 반대 여론에 부딪혔기 때문이다. 우버는 한국 시장 진출에서 쓴맛을 봤지만, 이후 국내 여러 업체에서 속속 택시 애플리케이션을 내놨다. 운송업계의 판도를 뒤집어놓은 택시 애플리케이션을 들여다봤다. 숨 가쁘게 돌아가는 국내 택시 애플리케이션 시장. 과연 2막의 승자는 누가 될까?  

 

카카오택시

지금의 택시 애플리케이션 전성시대를 연 것은 다름 아닌 ‘카카오택시’다. 4천만 명이 넘는 회원 수를 자랑하는 카카오톡에서 내놓은 택시 애플리케이션. 택시 기사와 승객을 연결해주는 애플리케이션으로 현재 다운로드 수만도 1백만 건을 넘어섰다. 휴대폰에 내장된 위치 기반 서비스를 활용해 탑승객의 현재 위치를 파악하기 때문에 버튼만 누르면 택시가 알아서 승객을 찾아온다.
 

 

택시 애플리케이션 후발 주자들

택시 애플리케이션의 등장으로 직격탄을 맞은 콜택시 회사 나비콜도 비슷한 애플리케이션을 내놨다. ‘티맵’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 ‘티맵택시’가 그것. 후기를 살펴보면 티맵의 정교함 덕분인지 다른 콜택시보다 정확도 면에서 상당히 우수하다는 평가가 많다. ‘티머니택시’도 이와 비슷한 서비스인데, 굳이 특징을 꼽아보자면 ‘분실물 찾기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 사용법은 다른 애플리케이션과 특별히 다르지 않지만 사후 A/S에 신경 썼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다. 이 외에도 ‘리모택시’나 ‘백기사’의 경우에는 이용자를 위한 포인트 적립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애견 전용 택시

반려 인구를 겨냥한 애견 전용 택시도 속속 등장했다. 반려견이 당황하는 것을 막기 위해 택시 안에 음악과 향기는 물론이고 방수 커버까지 준비돼 있다. 반려동물을 사랑하는 베테랑 택시 운전 기사라고 하니 안심해도 좋겠다.

 

여성 전용 택시 등장

대전과 수원 지역에서 이용할 수 있는 ‘이모콜’도 있다. 여성 택시 기사와 여성 승객만을 연결해주는 서비스. 카이스트 학생들이 직접 개발한 애플리케이션으로 향후 서울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하니 눈여겨보면 좋겠다. 

 

우버 블랙

카카오 택시에 밀려 한국 택시 시장의 메인에서 밀려났던 우버가 다시 한 번 도전장을 내밀었다. 우버 블랙이 바로 그것. 그간 우버에선 외국인과 장애인만을 대상으로 한 프리미엄 택시 서비스만을 제공해왔는데, 연내에 기아자동차와 손을 잡고 럭셔리 택시 서비스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에서도 카카오택시 블랙 버전을 선보였는데, 앞으로 우버와 카카오 간의 불꽃 튀는 블랙 택시 전쟁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CREDIT INFO

취재
정희순 기자
2015년 12월호

2015년 12월호

취재
정희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