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밴드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BEAUTY

일본 No.1 뷰티 매거진 <美ST> Topic,

40대의 피부 메이크업, 파운데이션이 관건

유독 피부 화장이 떠 보인다면 피부 톤에 꼭 맞는 파운데이션을 사용하지 않아서다. 일본 유명 메이크업 아티스트 니시야마 마이는 파운데이션 컬러 하나만 잘 선택해도 한층 어리고 탄력 있는 피부를 완성할 수 있다고 조언한다. 당신의 피부에 딱 맞는 파운데이션 컬러를 찾을 시간!

On September 11, 2015

“40대 여성들이 베이스 메이크업에서 자주 하는 치명적인 실수는 언제나 밝은 파운데이션을 사용한다는 데 있습니다. 바른 직후에는 환해진 것 같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칙칙하고 화장이 떠 보입니다.

자신의 피부 톤에 딱 맞거나 한 톤 어두운 파운데이션을 고르고 눈 밑, 팔자 주름, 아랫입술 밑 등 칙칙한 부분은 컨실러로 톤을 맞추세요. 한층 어리고 탄력 있어 보일 겁니다.”

- 니시야마 마이(메이크업 아티스트)

피부 컬러 선택, 파운데이션 6cm 법칙

일본 여배우이자 미마녀(美魔女)로 활동 중인 다케나타 유키코(39세)씨는 피부 화장에 대해 고민이 있다. 매일 베이스 메이크업의 정석대로 수분 에센스를 발라 촉촉한 피부를 만든 후 프라이머, 메이크업베이스, 파운데이션 순으로 꼼꼼히 바르지만 시간이 지나면 피부가 하얗게 뜨고 푸석푸석해 보인다는 것이다.


일본 메이크업 아티스트 니시야마 마이는 파운데이션 컬러를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피부 톤에 꼭 맞는 파운데이션을 사용해야 화장이 떠 보이지 않는데, 유키코씨는 자신의 피부 톤보다 밝은 파운데이션을 발랐던 것.

“다케나타 유키코씨는 얼굴 중 가장 밝은 톤인 볼을 기준으로 파운데이션을 선택했어요. 그렇다 보니 전체 피부 톤, 목 컬러와 차이가 나서 둥둥 떠 보였던 것이죠. 발랐을 때 내 피부 위에서 자연스럽게 사라지는 파운데이션 컬러를 찾는 것이 중요해요. ‘내 컬러’를 찾는 방법은 의외로 간단해요. 거울을 멀찍이에서 보며 파운데이션을 브러시에 묻혀 볼에서 턱 선까지 3cm, 턱 선에서 목까지 3cm를 그려보세요. 목 컬러와 가장 비슷한 것이 당신의 파운데이션 컬러입니다.”

파운데이션 컬러를 선택할 때 명심할 것은 파운데이션은 피부 상태를 좋아 보이게 하는 것이지 피부색을 바꾸는 게 아니라는 것이다. 완벽한 파운데이션 컬러는 딱 봤을 때 얼굴색이 뜨지 않고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색이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THE OTHER TESTS

3 / 10
/upload/woman/article/201511/thumb/20699-18072-sample.jpg

메이크업 아티스트 니시야마 마이가 다케나타 유키코씨에게 추천한 제품은 약간 어두운 톤의 루나솔 OC03. 파운데이션 6cm 법칙으로 보자면 같은 브랜드의 제품인 OC01, OC02, OC04, YO02는 볼과 목 컬러와 달라서 떠 보이고, OC04와 YO03은 얼굴 피부 톤과는 비슷하지만 목 컬러보다 밝아 제외되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니시야마 마이가 다케나타 유키코씨에게 추천한 제품은 약간 어두운 톤의 루나솔 OC03. 파운데이션 6cm 법칙으로 보자면 같은 브랜드의 제품인 OC01, OC02, OC04, YO02는 볼과 목 컬러와 달라서 떠 보이고, OC04와 YO03은 얼굴 피부 톤과는 비슷하지만 목 컬러보다 밝아 제외되었다.

아시아 여성 피부의 ‘베테랑’ 파운데이션

앞서 소개한 파운데이션 6cm 법칙은 당신의 피부 컬러를 찾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하지만 화장품 매장에 찾아가 볼이며 목에 파운데이션을 일일이 발라볼 시간이 없다면 니시야마 마이가 추천하는 아시아 여성 피부의 ‘평균치’ 파운데이션을 참고해도 좋겠다. 옐로 톤을 지닌 동양 여성의 피부를 가장 잘 분석한 파운데이션계의 베테랑들이다.

3 / 10
/upload/woman/article/201511/thumb/20699-18074-sample.jpg

아시아 여성의 피부 표준색

입생로랑 르 땡 엉크르 드 뽀 B30

잉크가 종이에 스며들듯 가벼운 리퀴드 포뮬러가 피부에 스며드는 잉크 파운데이션. 피부에 닿는 순간 파우더리하게 바뀌며 부드러운 피부를 만든다. 무엇보다 매력적인 점은 입생로랑 르 땡 엉크르 드 뽀의 제품 중 ‘B30’은 세계피부과학술대회(WCD)에서 발표한 아시아 여성 피부에 적합한 표준색과 가장 유사하다는 것. 아시아 여성이라면 누구나 자연스러운 피부 톤 연출이 가능하다는 말이다.

3 / 10
/upload/woman/article/201511/thumb/20699-18078-sample.jpg

노란 기가 도는 피부에 은은한 광택

디올 디올스킨 누드 에어 030

3 / 10
/upload/woman/article/201511/thumb/20699-18076-sample.jpg

화이트닝 파운데이션

랑콤 블랑 엑스퍼트 리퀴드 파운데이션 O–02

유독 붉은 기가 많은 피부라면 파운데이션의 색상 선택이 무척 중요하다. 붉은 기가 적고 차분한 베이지 톤의 제품을 고르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랑콤 블랑 엑스퍼트 리퀴드 파운데이션은 붉은 기와 다크 스폿을 한 번에 잡아주며 매끈한 윤기가 흐르는 화이트닝 파운데이션. 포뮬러가 부드럽고 촉촉해 발림성이 좋고 얇게 발려 피부 표면을 매끄럽게 표현하는 강점이 있다.

TIP 파운데이션 바르기 전, 메이크업베이스 파운데이션을 바르기 전 안색을 맑게 하는 메이크업베이스를 바르는 것이 필수다. 피부 혈색을 살린다는 느낌으로 한 단계 밝게 표현한 후 다크서클이 있는 부위에 덧바르면 자연스러운 바탕색이 완성된다.

3 / 10
/upload/woman/article/201511/thumb/20699-18080-sample.jpg

붉은 기가 도는 피부, 블루 홍조가 심한 피부나 여드름 피부의 붉은 기를 잡아주는 컬러. 붉은 기가 있는 부분에 얇게 바르면 차분하고 투명한 피부 톤을 연출할 수 있다.

노란 기가 도는 피부, 핑크 자칫 칙칙해 보이기 쉬운 노란 피부는 컬러 톤을 보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특히 입 주위가 어두워 보이므로 핑크 베이스를 한 번 더 발라 혈색을 살리는 것이 좋다.

까무잡잡하고 칙칙한 피부, 퍼플 피부 톤이 균일하지 않다면 눈가, 콧방울, 입 주변 등 어두운 부위에만 집중적으로 바르면 투명하고 화사한 톤의 피부가 완성된다.

창백해 보이는 피부, 베이지 평소 창백하다는 말을 자주 듣는다면 옐로 톤 베이스가 해답. 자연스러운 피부 톤으로 만들어주는 동시에 혈색을 살려줘 좀 더 밝고 화사한 피부를 표현할 수 있다.

내 피부에 맞는 파운데이션 고른다면

최근 글로벌 뷰티 브랜드에서는 한국 여성의 피부 톤에 맞춰 개발한 파운데이션을 출시하고 있다. 화사하고 생기 있는 피부를 연출한다는 같은 목적 아래 대한민국 여성의 ‘표준색’을 라인업했다.

광채 피부 연출

바비브라운 인텐시브 스킨 세럼 파운데이션

동충하초·대나무 잎·리치 추출물이 피부의 세포 에너지를 강화해 생기를 더하고 산뜻하고 건강한 피부로 가꿔준다. 파운데이션 포뮬러가 피부 표면을 얇게 감싸 본연의 피부처럼 완성된다. 30ml 8만3천원대.

COLOR SHADE 국내에 출시된 10가지 셰이드 중 한국 여성의 피부에 가장 잘 어울리는 컬러는 0.5(웜 포슬린), 1(웜 아이보리), 2(샌드). 중간 피부 톤이라면 1(웜 아이보리)과 2(샌드), 밝은 피부 톤이라면 0.5(웜 포슬린)를 추천한다.

마치 원래 내 피부처럼

맥 스튜디오 픽스 플루이드 SPF15 파운데이션

4가지 식물 복합체의 항산화 성분이 외부 환경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피부 속 보습력을 유지한다. 수분크림을 섞은 듯 촉촉하고 묵직한 제형이라 모공, 주름 등이 자연스럽게 커버되어 매끈한 피붓결을 연출한다. 30ml 4만6천원.

COLOR SHADE 10가지 색상 중 한국 여성이 가장 선호하는 셰이드는 NC15, NC20. NC15는 어두운 피부에, NC20은 노란 기가 도는 피부에 사용하면 좋다

아시아 여성을 위한 컬러

나스 올 데이 루미너스 웨이트리스

피부 커버력을 최대 16시간 이상 지속시키는 웨이트리스 롱 웨어 테크놀로지와 피부의 칙칙함을 보정하는 이븐 톤 테크놀로지를 자랑하는 파운데이션. 30ml 6만7천원.

COLOR SHADE 다양한 피부 타입과 톤에 적합하도록 12가지 색상으로 출시된 제품. 이 중 2(몽블랑)는 붉은 기가 도는 밝은 피부 톤, 3(고비)과 6(실란)은 아시아 여성을 위한 컬러로 노란 기가 도는 밝은 피부 톤(3)이나 약간 어두운 피부 톤(6)에 적합하다.

가벼운 밀착력

RMK 리퀴드 파운데이션

실크 에센스와 시어버터 등 보습 성분이 함유된 리퀴드 파운데이션으로 가벼운 밀착력과 촉촉한 보습력이 느껴진다. 30ml 5만2천원.

COLOR SHADE 노란 기가 도는 피부에 RMK 리퀴드 파운데이션의 100번대 라인을 사용하면 피부 톤을 보정하고 내추럴한 윤기와 투명감을 선사한다. 붉은 기가 도는 피부에 200번대 라인을 사용하면 담백하고 화사한 피부 톤을 완성한다.

브라이트닝 효과

겔랑 블랑 드 펄 에센스 파운데이션 SPF25/PA+++

진주처럼 은은하게 빛나며 화사한 피붓결을 완성하는 펄 에센스 파운데이션. 독자 개발한 ‘어드밴스드 PEARL 콤플렉스’가 색소침착과 멜라닌 생성을 억제해 지속적인 브라이트닝 효과를 선사한다. 30ml 7만9천원.

COLOR SHADE 출시된 4가지 컬러 중 01(베이지 페일)은 노란 기가 도는 중간 밝기의 피부를 화사하게 연출하며 02(베이지 클레어)는 어두운 피부 톤에 생기를 더해 한국 여성에게 안성맞춤이다.

투명한 글로우 스킨

슈에무라 더 라이트벌브 파운데이션

빛 반사 효과를 선사하는 ‘멀티 글로우 오일 복합체’와 얇고 균일한 피부 톤을 완성하는 ‘빌더블 오일 복합체’가 만난 파운데이션. 27ml(스펀지 포함) 6만9천원대.

COLOR SHADE 아시아 여성을 위한 10가지 셰이드를 출시했는데 우리나라 여성에게 가장 인기 많은 컬러는 세 가지. 붉은 기가 도는 중간 톤 피부에는 574, 붉은 기가 도는 밝은 톤 피부에는 584, 노란 기가 도는 밝은 톤 피부에는 974를 제안한다.

KEY WORD

  • #캐멀컬러
  • #패션템

CREDIT INFO

취재
이구치 치에, 오오야마 마리코
모델
다케나타 유키코
헤어&메이크업
니시야마 마이(르가르)
스타일리스트
모리가와 아야
번역
김현정
사진
다카나시 조우지·우치다 코우시(인물), 고노 보우·이호영(제품
정리 및 추가진행
김은혜 기자
2015년 09월호

2015년 09월호

취재
이구치 치에, 오오야마 마리코
모델
다케나타 유키코
헤어&메이크업
니시야마 마이(르가르)
스타일리스트
모리가와 아야
번역
김현정
사진
다카나시 조우지·우치다 코우시(인물), 고노 보우·이호영(제품
정리 및 추가진행
김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