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ashion

have we met before?

On July 25, 2014 0

낯선 곳에서 다른 누군가를 만나게 되고 그제야 비로소 진정한 나 자신을 만났다.

movie: Viva Lasvegas
앤 마그릿

카지노, 밤낮없이 빛나는 거리, 화려한 쇼, 빈털터리가 되면 한바탕 잘 놀았다고 생각하면 되는 그곳 라스베이거스. 1964년에 제작한 뮤지컬 영화 <비바 라스베가스(Viva Lasvegas)>는 60년대 라스베이거스도 지금처럼 현란하고 멋진 도시였음을 이렇다 할 무대 장치 없이도 잘 보여준다. 게다가 그 당시 가장 핫한 엘비스 프레슬리와 앤 마그릿의 만남은 초호화 캐스팅이였을 터. 자동차 정비공 겸 레이서인 러키 잭슨(엘비스 프레슬리 분)이 호텔에서 수영 강습을 하는 러스티 마틴(앤 마그릿 분)에게 한눈에 반해 끊임없이 구애한 끝에 서로 사랑에 빠지는 내용을 담았다. 내용을 한 줄로 요약할 수 있을 만큼 단순한 러브 스토리. 그러나 엘비스 프레슬리 특유의 시크한 미소와 꿀 바른 성대라고 칭할 만큼의 노래 실력, 무대 매너는 보는 이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거기다 앤 마그릿의 귀여운 노래와 춤, 남자의 애간장을 태우는 새침한 표정, 50년이 지났음에도 난해하기는커녕 세련된 그녀의 스타일은 눈여겨봐야 할 부분. 헤어밴드처럼 연출한 스카프, 늘씬한 보디라인이 돋보이는 수영복과 뷔스티에를 입은 루킹은 촌스럽지 않고 트렌디하기까지 하다. 그녀의 루킹처럼 패션이 돌고 돌 듯 남녀간의 사랑도 현재와 다를 게 없다. 자신의 꿈 때문에 러스티와 마찰을 빚는 러키와 그가 혹여 다칠까 걱정하며 투덜거리는 러스티의 모습이 우리네 사랑 이야기와 다를 바가 없는 것처럼.

1 볼드한 펜던트가 달린 골드 네크리스는 19만8천원 A.P.C.
2 싱그러운 오렌지 플로럴 이어링은 2만5천원 블랙뮤즈.
3 고전 영화 속 여배우의 스윔 룩이 연상되는 레트로풍 비키니는 각 1만7천원 H&M.
4 머린 무드의 뱅글은 3만2천원 아즈나브르.
5 하바나 컬러감이 더해진 선글라스는 33만원 코코 앤 브리지 by 한독.
6 경쾌한 스트라이프 패턴이 프린팅된 오픈토 웨지힐은 6만4천원 스퍼.

movie: Dirty Dancing
제니퍼 그레이

촌스러운 배바지는 멋스러운 하이 웨이스트 팬츠로, 배꼽티는 크롭트 톱이라는 세련된 이름으로 불리며, 이번 시즌 잇 아이템이 된 건 1990년대를 리바이벌한 트렌드 때문. 그래서인지 몇 십 년 전 영화 속 루킹이 촌스럽지 않다. 영화 <더티 댄싱(Dirty Dancing)>의 여주인공 베이비(제니퍼 그레이 분)의 스타일이 그중 하나. 롤업한 짧은 하이 웨이스트 청바지와 짧은 슬리브리스 톱, 클래식한 셔츠를 허리가 보이게끔 묶어 올린 룩은 S/S 컬렉션의 룩과 오버랩된다. 또 수많은 패러디와 재현을 거친 장면답게 이국적인 휴양지, 복고풍 패션, 로맨스의 삼박자가 흥행 키워드가 됐다. <더티 댄싱>의 명장면은 ‘부비부비’에 가까운 열정적인 커플 댄스를 추는 신. 산장 투숙객에게 춤을 가르치는 댄서 조니(패트릭 스웨이지 분)의 파트너 대신 스테이지에 올라가기로 한 베이비는 조니에게 춤을 배우다 사랑에 빠진다. 스텝을 배울 때마다 화면에 잡히는 베이비의 하얀색 케즈 스니커즈는 그녀의 편안하고 군더더기없는 루킹을 완성하는 아이템. 청춘 로맨스 영화답게 복고풍 패션과 청춘의 열정과 사랑, 끊임없이 이어지는 흥겨운 명곡과 시선이 집중되는 멋진 춤, 그리고 잠시나마 새로운 환경 속에서 자신의 참모습을 찾는다는 내용이 한데 섞여 명작으로 불리는 영화 <더티 댄싱>은 낯선 여행지에서 운명의 상대와 사랑에 빠질 수 있는 로맨틱한 판타지를 꿈꾸게 한다.

1 허리 부분이 크롭된 파스텔 톤 슬리브리스 톱은 2만3천9백원 스타일난다.
2 옐로 오픈토 플랫 샌들은 7만9천원 리아.
3 앞주머니 디테일이 포인트인 하이 웨이스트 쇼츠 진은 27만8천원 A.P.C.
4 앙증맞은 크기의 자줏빛 브레이슬릿은 6만원대 그레지오.
5 허릿단을 묶을 수 있는 깅엄체크 셔츠는 21만8천원 커스텀멜로우 젠티.
6 에스닉한 패턴이 위빙된 시계는 10만9천원 코모노.
7 돛단배 펜던트가 달린 심플한 골드 네크리스는 7만9천원 키이스.

fashion assistant editor KIM MARIA
사진 PARK CHOONG YUL

Credit Info

fashion assistant editor
KIM MARIA
사진
PARK CHOONG YUL

2014년 07월호

이달의 목차
fashion assistant editor
KIM MARIA
사진
PARK CHOONG YUL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