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패션

Fancy Fur Stole & Bag

On December 17, 2015


온몸이 마비될 듯한 강추위는 멋을 내려는 의지를 무력하게 만든다. 아우터에 가려져 빛을 보기 힘든 실크 드레스도, 맨손으로 가볍게 쥐는 클러치도 겨울의 것이 아니지만 대안은 있다. 럭셔리한 매력으로 시선을 압도하는 퍼 스톨과 가방을 활용하는 것. 특히 퍼 소재에 일가견이 있는 펜디를 비롯한 모피 전문 브랜드들은 저마다 다채로운 컬러 조합으로 무장해 ‘화려함’을 강조한다. 온몸을 감쌀 만큼 부피가 커진 퍼 스톨은 아우터의 칼라인 듯 목에 두르거나, 한쪽 어깨에 ‘툭’ 걸쳐볼 것. 핫 팩이나 장갑의 역할을 대신할 퍼 가방은 맨손을 드러내 ‘무심하게’ 쥐어주는 게 포인트다. 따뜻함은 물론이고, 단 하나만으로 열 주얼리를 대신하는 시선 집중 효과는 덤으로 따라올 것.

 

3 / 10
1백50만원 진도모피.

1백50만원 진도모피.

  • 1백50만원 진도모피.1백50만원 진도모피.
  • 3백64만원 펜디.3백64만원 펜디.
  • 1백90만원 동우모피.1백90만원 동우모피.
  • 1백58만원 베드니.1백58만원 베드니.
  • 23만8천원 리우조.23만8천원 리우조.
  • 1백28만원 훌라.1백28만원 훌라.
  • 1백50만원대 레뻬띠주 by 꼬르뽀.1백50만원대 레뻬띠주 by 꼬르뽀.
  • 4백18만원 지미추.4백18만원 지미추.
  • 9만9천원 하이칙스.9만9천원 하이칙스.

Credit Info

2015년12월02호

2015년12월02호(총권 68호)

이달의 목차
EDITOR
서지현
PHOTO
김영훈(제품), Imaxtree, Getty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