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인물

그라치아 패션 폴리스 – 벨벳 입기 1

On November 23, 2015

조지아 메이 재거

조지아 메이 재거

조지아 메이 재거

패션 폴리스에 등장하는 셀러브리티 사진은 <그라치아> 페이스북과 홈페이지를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매월 10일, 25일에 업데이트됩니다. 촌철살인의 한 줄 평을 남겨주시면 <그라치아>에 게재되며, 깜짝 선물도 드립니다. www.facebook.com/graziakorea www.grazia.co.kr

독자 판정단

@YS.SHIN 그녀를 보니 추억의 글램 록 스타들이 떠올라요. 파격적이고 근사한 선택에 박수를!
@HUSO 파란색 점프슈트라면 그저 매니시할 줄 알았는데 벨벳 소재 덕분에 우아해 보여요.

배심원단

  • 서지현
    <그라치아>코리아 패션에디터
    -
    10점 만점에 9.5점

    뚱뚱하거나 촌스러워 보일 수 있는 벨벳을 과감히 ‘풀 착장’으로 소화한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시사회장에서 소니아 리키엘의 파란색 벨벳 점프슈트로 클리비지를 드러낸 그녀보다 더 돋보이는 이는 없을 테니까요. 핑크 빛 아이 메이크업도 금발과 벨벳의 광채와 어우러져 신비로워요. 다소 무거워 보이는 액세서리가 아쉬울 뿐.

  • 리밍
    <스타일리스트>
    _
    10점 만점에 9점

    1970년대에서 금방 튀어나온 듯 완벽하게 글램 록 스타일을 재현했네요. 다만 그녀에게 조금 큰 듯한 피트가 아쉬워요. 허리와 허벅지의 실루엣을 조금만 타이트하게 정돈했다면 좋았을 텐데요. 그나저나 페디큐어도 칠하지 않은 맨발을 드러내는 건 무슨 용기죠?

  • 김석원
    Andy & Debb 대표이사 겸 디자이너
    -
    10점 만점에 8.5점

    벨벳은 다소 부해 보일 수 있어 날렵한 ‘한 끗’을 더하는 게 중요해요. 클리비지를 드러내는 과감한 연출도 좋지만, 벨트를 이용해 허리를 날씬하게 조이는 식으로요. 그녀 룩에 어울리지 않는, 도시락 가방 같은 멀버리의 파우치 백과 둔탁한 플랫폼 구두도 조금 흡족하지 못하고요.

Credit Info

2015년 11월 02호

2015년 11월 02호(총권 66호)

이달의 목차
EDITOR
서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