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패션

All about Timeless Coat

On November 02, 2015

다양한 시대의 유행이 혼재되어 있는 이번 시즌은 그 어느 때보다 코트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적기. 각 시대를 대표하는 패셔니스타들의 스타일링을 참고해 자신에게 어울릴 만한 궁극의 코트를 찾아보라.


러플 블라우스부터 더블 버튼 하프 코트까지 이번 시즌 잇 아이템을 총망라한 마리안느 페이스풀의 옷차림.

러플 블라우스부터 더블 버튼 하프 코트까지 이번 시즌 잇 아이템을 총망라한 마리안느 페이스풀의 옷차림.

MODS SPIRIT

1960년대의 숨은 패셔니스타, 마리안느 페이스풀의 옷차림을 눈여겨볼 때다. 밴드 롤링스톤스의 믹 재거와 염문을 뿌렸던 그녀는 당시 ‘진짜’ 옷 잘 입는 여자의 대명사였다.

마리안느 페이스풀의 한창 때 사진을 보면 당장 이번 시즌 런웨이에 올려도 될 만큼 스타일이 흡사하다. 특히 그녀가 즐겨 입던 더블 버튼의 하프 코트는 트렌드를 이끄는 주요 브랜드 컬렉션에 빠짐없이 등장했단 사실. 이 코트는 살짝 넉넉한 사이즈를 선택해야 더 유용하게 입을 수 있다.

코트 아래로 뻗은 다리가 상대적으로 더 늘씬해 보일 뿐 아니라, 이너를 겹겹이 레이어링할 수 있어 매서운 추위를 감당해 내기에도 안성맞춤이기 때문. 지금 같은 계절엔 마리안느 페이스풀처럼 여성스러운 러플 블라우스로 포인트를 살려 중성적인 스타일링을 완성해도 좋다.

3 / 10

 

 

1. 64만8천원 쟈니헤잇재즈.
2. 40만원대 디아서.
3. 40만원대 질 by 질스튜어트.
4. 2백40만원대 프라다.
5. 6백만원대 발맹.
6. 99만8천원 토리버치.
7. 4백85만원 펜디.
8. 1백79만원 유돈초이. 


‘본드 걸’의 명성에 걸맞은 브릿 에클랜드의 섹시한 레오퍼드 코트 룩.

‘본드 걸’의 명성에 걸맞은 브릿 에클랜드의 섹시한 레오퍼드 코트 룩.

SEXY BOMB

사진 속 브릿 에클랜드에게 느껴지는 농염함의 8할은 레오퍼드 코트의 힘이다. 이 코트는 쓸데없는 레이어링을 시도하지 않는 편이 낫다. 브릿 에클랜드처럼 극도로 심플한 디자인의 옷 위에 걸치거나, 원피스같이 연출해 시선을 분산시키지 않는 게 중요하다. 여기에 아찔한 굽의 펌프스까지 더하면 레오퍼드의 매력이 더욱 살아난다.

최근엔 다채로운 컬러를 입히고 패턴에 변형을 준 레오퍼드 모티브의 디자인도 많이 출시되고 있다. 이 때문에 코트 선택의 폭이 훨씬 넓어진 것은 물론이고, 캐주얼한 옷차림에도 제격이다. 올겨울, 낮과 밤을 모두 아우를 단 하나의 코트를 찾는다면 주저할 것 없이 레오퍼드 코트다.

3 / 10

 

 

1. 19만9천원 유니클로× 카린 로이펠트.
2. 1백98만원 블루걸.
3. 5백73만원 미쏘니.
4. 가격 미정 버버리프로섬.
5. 1백28만원 질스튜어트.
6. 2백만원대 스텔라 매카트니. 


가죽 코트를 화이트 팬츠와 매치해 차분하게 연출한 제인 버킨.

가죽 코트를 화이트 팬츠와 매치해 차분하게 연출한 제인 버킨.

LEATHER HERITAGE

가죽 코트를 부담스럽게 여길 필요가 전혀 없다. 젊은 시절의 제인 버킨처럼 나른한 분위기를 살릴 수만 있다면! 유연하고 부드러운 가죽이 멋지다는 건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어온 이야기. 특히 가죽 코트라면 더욱 그렇다. 날 서고 각진 것보다는 형태가 자연스럽고 트렌치코트처럼 가장 기본적인 디자인이 어디에나 매치하기 좋다. 예를 들어 힘을 뺀 니트나 데님 팬츠 위에 걸치고, 화이트 스니커즈를 더하면 현대판 프렌치 시크를 완성할 수 있다. 단, 가죽이 지나치게 무거우면 보기에도 입기에도 버거울 수 있음을 염두에 두라.

3 / 10

 

 

1. 1백98만원 띠어리.
2. 가격 미정 생로랑.
3. 9만9천원 스트라디바리우스.
4. 가격 미정 보테가베네타.
5. 8백57만원 토즈.
6. 가격 미정 미우미우.
7. 4백90만원대 에스까다.
8. 가격 미정 에르메스. 


현재에 그대로 가져와도 전혀 어색하지 않을 케이트 모스의 20년 전 코트 스타일링. 짤막한 크롭트 톱과 미니스커트 위에 대충 걸쳤지만, 뿜어져 나오는 멋은 상상 그 이상이다.

현재에 그대로 가져와도 전혀 어색하지 않을 케이트 모스의 20년 전 코트 스타일링. 짤막한 크롭트 톱과 미니스커트 위에 대충 걸쳤지만, 뿜어져 나오는 멋은 상상 그 이상이다.

LEATHER HERITAGE

드디어 단정하고 산뜻한 싱글 버튼 코트가 빛나는 시기가 왔다. 유행을 넘어선 디자인에 좋은 소재를 지닌 코트 하나만 장만하면 꽤 오랫동안 입을 수 있다. 다부진 재단과 고급스러운 소재로 완성되었는지 확인하라.

무려 20년 전, 베이지 코트를 입은 케이트 모스의 모습은 촌스럽기보단 오히려 세련돼 보인다. 싱글 버튼 코트는 전체적인 길이가 분위기를 크게 좌우한다. 일반적으로 무릎길이는 포멀한 옷차림에, 발목까지 길게 내려오는 코트는 캐주얼한 룩에 잘 어울린다. 또 끈으로 허리를 묶는 로브 스타일 코트는 단추로 여미는 디자인보다 훨씬 여성스럽다

3 / 10

 

 

1. 18만9천원 자라.
2. 45만원 코스.
3. 70만원대 노앙.
4. 1백58만원 조셉.
5. 42만8천원 그레이스 레이먼트.
6. 87만9천원 마쥬.
7. 1백7만8천원 제라르다렐.
8. 62만원 꽁비에.
9. 1백9만원 DKNY.
10. 39만9천원 지컷.


1970년대 히피 룩의 정석을 보여준 다이앤 키튼.

1970년대 히피 룩의 정석을 보여준 다이앤 키튼.


클래식한 헤링본 재킷 안에 목도리를 두른 미아 패로의 센스

클래식한 헤링본 재킷 안에 목도리를 두른 미아 패로의 센스

TWO ARE BETTER THAN ON

이번 겨울엔 1970년대풍의 빈티지한 헤링본 재킷이나 히피스러움을 온몸으로 발산하는 스웨이드 재킷에 케이프를 더해 코트 대신으로 입어보라.

이 조합은 어디에나 걸쳐도 멋지지만, 웨스턴 스타일의 벨트를 더한 데님 나팔바지와 함께 매치하면 시즌 트렌드를 즐길 수 있다. 만약 드라마틱한 실루엣이 버거워 보이는 왜소한 체형이라면, 허리까지 내려오는 프티 케이프를 활용하는 것도 방법.

새것을 사더라도 여러 번 입은 듯한 뉘앙스를 지닌 재킷과 케이프가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살려주기에 제격이다

3 / 10

 

 

1. 7만5천원 버쉬카.
2. 9만9천원 스트라디바리우스.
3. 1백97만원 디스퀘어드 2.
4. 12만9천원 유니클로× 이네스 드 라 프레상쥬.
5. 35만8천원 비아플레인.
6. 99만9천원 폴로 랄프로렌.
7. 15만9천원 자라.
8. 35만9천원 마시모두띠.
9. 97만8천원 빔바이롤라.

1. 1백90만원 버버리 런던.
2. 2백38만원 빈스.
3. 가격 미정 띠어리.
4. 2백만원대 스텔라 매카트니.
5. 2백69만원 M 미쏘니.

다양한 시대의 유행이 혼재되어 있는 이번 시즌은 그 어느 때보다 코트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적기. 각 시대를 대표하는 패셔니스타들의 스타일링을 참고해 자신에게 어울릴 만한 궁극의 코트를 찾아보라.

Credit Info

2015년 10월 02호

2015년 10월 02호(총권 64호)

이달의 목차
EDITOR
서민진
PHOTO
이지형·김영훈(제품), Getty Images, Imaxtree
ASSISTANT
고민서, 정하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