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패션

새롭고 뜨거운 트렌드를 갈망하고 있다면 반드시 확인할 것!

What's New? What's Hot?

On November 02, 2015

이번 시즌 런웨이와 스트리트를 장식한 핵심 키워드부터 꺼지지 않는 데님 열풍까지 <그라치아>가 꼼꼼히 짚었다.

THE LOLITA

영원한 소녀를 꿈꾸는 수많은 디자이너는 컬렉션을 핑크 빛으로 물들였다. 메리제인 슈즈에 반짝이는 주얼 장식을 더하는가 하면, 아이들의 그림이 그려진 드레스도 선보였다. 가방은 손바닥만큼 작아졌고, 소녀 느낌을 배가시키는 프릴 디테일은 더욱 풍성하게 채워졌다. 무엇보다 이 트렌드에 빠질 수 없는 아이템은 베이비돌 미니 원피스. 이 원피스는 생각 이상으로 가을에 요긴하게 활용할 수 있는데, 앵클부츠나 무릎까지 오는 롱부츠를 더해 1960년대의 모즈 룩을 재현할 수도 있다. 또한 매니시한 테일러드 재킷을 걸쳐 반전의 매력을 꾀하는 것도 좋은 방법. 


1. 5만9천원 코스. 2. 82만원 로즈몽 주얼리 by 쥼. 3. 43만5천원 로사케이.

1. 5만9천원 코스. 2. 82만원 로즈몽 주얼리 by 쥼. 3. 43만5천원 로사케이.


4. 90만원대 미우미우. 5. 30만원대 더스튜디오 K.

4. 90만원대 미우미우. 5. 30만원대 더스튜디오 K.


6. 58만원 S=yz. 7. 25만8천원 오즈세컨. 8. 7만5천원 앤더슨 벨. 9. 69만원 푸시버튼.

6. 58만원 S=yz. 7. 25만8천원 오즈세컨. 8. 7만5천원 앤더슨 벨. 9. 69만원 푸시버튼.

BAD GIRLZ

편안함 일색인 이번 시즌 눈에 띄게 돋보이는 무드는 바로 펑크다. 특히 펑크의 원조 격인 런던 컬렉션에는 유독 센 언니들이 가득했다. 시블링, 아쉬시 등은 강렬한 컬러와 독특한 소재를 조화롭게 매치해 파격적인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예를 들면 얇디얇은 레드 슬립 드레스에 야생의 느낌이 물씬 풍기는 퍼 코트를 걸치거나, 컬러풀한 양말에 샌들을 더하는 식! 각양각색의 스타일링 속에 공통점이 있다면 블랙을 아낌없이 활용했다는 점이다. 대부분의 컬렉션은 블랙으로 무게를 더하면서 동시에 튀는 컬러로 포인트를 줬다. 


1. 72만원 서리얼벗나이스. 2. 27만5천원 르트와지엠. 3. 가격 미정 생로랑.

1. 72만원 서리얼벗나이스. 2. 27만5천원 르트와지엠. 3. 가격 미정 생로랑.


4. 45만원 러브 모스키노. 5. 46만8천원 더쿠플스. 6. 가격 미정 맥앤로건.

4. 45만원 러브 모스키노. 5. 46만8천원 더쿠플스. 6. 가격 미정 맥앤로건.


7. 40만원대 아쉬. 8. 19만5천원 뚜아후아 by 쥼. 9. 가격 미정 크리스찬 루부탱.

7. 40만원대 아쉬. 8. 19만5천원 뚜아후아 by 쥼. 9. 가격 미정 크리스찬 루부탱.

NERDY CHILD

수십 번을 강조해도 모자라다. 이번 가을은 무조건 ‘너드’(Nerd)만 같아라. 휘몰아치듯 등장한 구찌의 새 컬렉션을 필두로 미쏘니, H&M 등은 더 빈티지스럽고 촌스럽게 보이는 것에 집중했다. 사이즈가 맞지 않는 듯한 헐렁한 스웨터, 어딘가 어수룩해 보이는 멜빵바지, 할머니의 옷장에서 꺼내 입은 듯한 예스러운 실크 블라우스…. 물론 ‘너드’ 스타일의 화룡점정인 안경 역시 빼놓을 수 없다. 진짜 촌스러워 보일까 두렵다면, 빈티지풍 아이템을 원 포인트로 활용하는 것이 가장 좋다. 실크 블라우스에 슬림한 블랙 데님 팬츠를 매치하거나, 멋스러운 트렌치코트에 낡은 가죽 가방을 드는 스타일링이 그것.


1. 블라우스 29만원, 재킷 59만원 모두 파라다이스 에어라인. 2. 29만8천원 오즈세컨.

1. 블라우스 29만원, 재킷 59만원 모두 파라다이스 에어라인. 2. 29만8천원 오즈세컨.


3. 5만9천8백원 H커넥트. 4. 16만8천원 프레드 페리. 5. 6만9천9백원 에잇세컨즈

3. 5만9천8백원 H커넥트. 4. 16만8천원 프레드 페리. 5. 6만9천9백원 에잇세컨즈


6. 43만6천원 키오야마토 by 디캐이. 7. 35만5천원 구찌.

6. 43만6천원 키오야마토 by 디캐이. 7. 35만5천원 구찌.

LOVELY FLATS

롤리타에 푹 빠진 이번 시즌은 발끝까지 사랑스러움으로 가득하다. 매번 높은 하이힐로 각선미를 뽐내던 올리비아 팔레르모까지 리본이 달린 로퍼를 챙겼을 정도. 그녀의 로퍼 스타일링을 살펴보면 숨은 비밀이 있다. 앞코가 날렵한 디자인과 누드 컬러를 선택해 하이힐만큼 늘씬한 다리를 완성한 것. 로퍼는 경쾌한 미니 원피스와도 잘 어울리지만, 테일러드 팬츠에 더해 여성미를 뽐내기에도 멋스럽다. 


1. 15만원 멜리사. 2. 44만9천원 유니페어. 3. 39만8천원 레페토. 4. 2만9천원 할리샵

1. 15만원 멜리사. 2. 44만9천원 유니페어. 3. 39만8천원 레페토. 4. 2만9천원 할리샵

BLOCK BUSTER DENIM

블록버스터 급 가격을 자랑하는 데님의 황금기다. 혜성처럼 등장한 베트멍의 청바지, 데님 스타일의 정수를 보여주는 마퀴스 알메이다가 이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끌고 있다. 스트리트는 온통 두 브랜드의 데님 스타일로 점령당했고, 디자인을 그대로 카피한 가짜마저 활개치는 중. 마퀴스 알메이다의 바지는 약 70만~80만원 선으로, 여기서 놀라기엔 아직 이르다. 베트멍의 청바지는 무려 1백60만원을 웃도는 가격에 판매되고 있으니까. 그저 데님의 올을 풀어헤치고 바지 밑단을 가위로 잘라냈을 뿐인데, 지불해야 하는 가격은 상상 그 이상이다. 때문에 사람들은 자연스레 딜레마에 빠진다. 모른 척 지나치기엔 너무 예쁘고, 청바지를 이 가격에 사기엔 너무 비싸고. 반면 ‘뭐, 이까짓 게?’라고 생각하는 이들도 분명 존재할 거다. 하지만 데님 디자인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고 생각하면 마음이 달라질지도 모른다. 물론 사느냐 마느냐는 당신의 선택이다.

3 / 10


 

HIGH-END FAUX FUR

페이크 퍼가 나날이 업그레이드되고 있다. 그동안 한 시즌만 입을 수 있는 값싼 퍼가 집중 받았다면, 이젠 좀 더 높은 가격과 고급스러운 소재로 완성된 페이크 퍼가 새롭게 각광받고 있는 중이다. 급기야 이번 시즌엔 랑방과 드리스 반 노튼도 페이크 퍼를 선보이기에 이르렀다. 하이엔드 페이크 퍼는 리얼 퍼 못지않게 부드럽고 포근하며, 리얼 퍼가 지닐 수 없는 패셔너블한 매력을 담고 있는 게 특징. 최근 하이엔드 페이크 퍼로 주가를 올리고 있는 두 브랜드가 있다. 영국 태생의 쉬림프(Shrimps)와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인 래비티(Rabbitti). 컬러풀하고 위트 있는 디자인으로, 캐주얼한 옷차림은 물론이고 스포티한 애슬레저 룩 위에 걸쳐도 무리가 없다. 페이크 퍼로 멋도 살리고 착한 일도 할 수 있는 적기가 바로 지금. 


1. 1백60만원대 쉬림프. 2. 69만원 래비티.

1. 1백60만원대 쉬림프. 2. 69만원 래비티.

BOX BAG

보석함이라고 오해할 만하다. 그러나 이건 분명히 가방이다. 최근 스트리트 퀸들이 가장 ‘애정’하는 아이템 중 하나. 루이비통의 ‘쁘띠드말’뿐 아니라, 아직 생소한 브랜드인 마크 크로스의 ‘그레이스’ 백이 인기다. 특유의 클래식한 디자인에 짜릿한 네온 컬러나 다이내믹한 프린트를 입히는 등 많은 패션 브랜드가 박스 백에 다양한 변주를 가미하고 있다. 최근엔 SPA 브랜드에서도 다양한 디자인의 박스 백을 선보이고 있으니, 착한 가격으로도 이 트렌드를 즐길 수 있단 사실을 잊지 말 것. 


1. 1백55만원 MCM. 2. 가격 미정 돌체앤가바나. 3. 가격 미정 루이비통. 4. 9만9천원 자라.

1. 1백55만원 MCM. 2. 가격 미정 돌체앤가바나. 3. 가격 미정 루이비통. 4. 9만9천원 자라.

KHAKI BOMB

카키 아우터는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다. 당연히 스트리트도 온통 카키 물결. 이 컬러는 남성적인 느낌이 짙은 게 사실이다. 그러나 연출 방법에 따라 느낌을 180도 바꿀 수 있다. 포켓이 잔뜩 달린 밀리터리 재킷을 입고 화려한 풀 스커트를 매치하자. 그리고 얇은 벨트로 허리를 잔뜩 졸라매면, 금세 오드리 헵번 못지않은 우아함을 풍길 수 있다. 물론 트렌드에 발맞춰 히피 스타일도 완성 가능하다. 빈티지한 데님 앙상블을 갖춰 입고, 그 위에 케이프나 야상 재킷 등 취향에 맞는 아우터를 걸치면 끝! 어딘가 허전하다 싶을 땐 길게 늘어지는 목걸이로 포인트를 더하라.

3 / 10


1. 28만7천원 루키버드. 2. 62만5천원 마인. 3. 25만9천원 톰보이. 4. 52만5천원 SJSJ. 5. 45만9천원 시스템. 6. 29만8천원 스테파넬. 7. 30만원대 발렌시아. 8. 40만원대 아쉬.

1. 28만7천원 루키버드. 2. 62만5천원 마인. 3. 25만9천원 톰보이. 4. 52만5천원 SJSJ. 5. 45만9천원 시스템. 6. 29만8천원 스테파넬. 7. 30만원대 발렌시아. 8. 40만원대 아쉬.

이번 시즌 런웨이와 스트리트를 장식한 핵심 키워드부터 꺼지지 않는 데님 열풍까지 <그라치아>가 꼼꼼히 짚었다.

Credit Info

2015년 09월 02호

2015년 09월 02호(총권 62호)

이달의 목차
EDITOR
서민진
PHOTO
김영훈, 김세희, Getty Images, Imaxtree
ASSISTANT
고민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