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인물

“우리, 길게 천천히 인터뷰하면 안 돼요?”

On July 22, 2015

장윤주가 스크린 데뷔작인 영화 <베테랑> 촬영기와 달콤한 신혼에 대해 털어놨다.

  • 발행 : 2015년 59호
  • 일본은 동상을 세울 만큼 반려동물에 애틋하다. ‘T17’, 2013, Digital Pigment Print, 50×37.5cm

톱 모델 장윤주가 격주간 패션매거진 <그라치아>의 커버걸로 등장했다. 자타공인 최고의 톱 모델인 그녀! 70년대 룩을 담백하게 풀어낸 화보 속 모습은 역시 명불허전이다. 이와 함께 장윤주의 영화 촬영기와, 달콤한 신혼, 독립적인 여성으로서의 심도 깊은 인터뷰도 함께 한다.

특히 그녀가 풀어낸 러브스토리는 한 편의 영화와도 같다. ‘하나보다는 둘이 낫다’는 메시지를 3번 받게 되면 결혼하기로 약속한 것. “첫 번째 메시지는 남편이, 두 번째는 제가, 세 번째는 함께 받았죠. 역시, 이 사람이라는 확신이 들었어요.” 그 스토리는 <그라치아>에 자세히 소개된다.

평소 패션뿐 아니라 라이프스타일도 스타일리시한 그녀의 신혼집은 어떨까? “특별한 건 없어요. 워낙 나무를 좋아해서, 대부분 나무로 맞췄어요. 국내 디자이너들이 만든 의자들도 좀 샀고요. 나이 들수록 의자가 참 좋아지더라고요. 남편 꿈도 자신이 만든 의자가 비트라 뮤지엄에 들어가는 거예요.”

그녀는 앞으로의 연기 활동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워했다.
“<베테랑> 이후로 드라마 섭외도 많이 들어오더라고요. 일단 이번 영화의 반응을 보고 나서 뭐를 결정해도 해야죠. 사실 영화 개런티도 전액 3년 전에 방문한 아이티의 학교로 흘려 보냈어요. 이번 영화가 돈을 벌려고, 커리어를 플러스하려고 한 게 아니었거든요. 그저 좋은 사람들과 즐거운 작업이 되겠다는 기대감으로 한 거죠.”

장윤주의 결혼 후 첫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그라치아> 59호 (7월 20일 발행)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발행 : 2015년 59호

장윤주가 스크린 데뷔작인 영화 <베테랑> 촬영기와 달콤한 신혼에 대해 털어놨다.

Credit Info

2015년 08월 01호

2015년 08월 01호(총권 59호)

이달의 목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