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인물

<진짜 사나이> 여군 특집을 통한 의외의 발견은 강예원이었다

일곱 번 넘어져도 다시 일어나는 아로미

On March 05, 2015

궁금한 건 못 참는 호기심 넘치는 성격에 눈물도 많지만 금세 먹을 것 하나로도 행복해지는 여배우. 어설픈 실수 연발로 가끔 안쓰럽긴 했지만 <진짜 사나이> 여군 특집을 통한 의외의 발견은 강예원이었다. 알고 보면 성악을 전공했고, 우울할 때마다 그림을 그리고, 매일 시장 구석구석을 한 시간씩 걷는다는 그녀에겐 아직 보여주지 않은 모습이 훨씬 많이 남아 있다.

  • 발행 : 2015년 50호
  • 유태인을 학살한 과거를 반성하기 위해 조성한 메모리얼 파크의 전경.

최근 <진짜사나이-여군특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배우 강예원이 라이선스 패션매거진 <그라치아>의 화보를 통해 시크한 매력을 선보였다.

이날 <그라치아>와의 화보에서 강예원은 심플한 스타일링으로 평소와 다른 이미지를 보여주었다. 실제로도 그녀는 촬영 내내 털털한 성격으로 스태프들을 먼저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녀가 직접 키우는 강아지 짱아는 스튜디오에 함께 놀러 왔다가 즉석에서 함께 촬영을 하기도 했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강예원은 <진짜사나이-여군특집>에 대한 소감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갔다 와서 근 한 달 동안 감기 몸살을 앓았어요.”
“처음 만난 사람들 사이에서 정말 폐를 끼치는 존재가 되고 싶지 않았는데 뭘 해도 저만 계속 걸리는 거예요. 그래서 죄책감이 컸던 것 같아요. 눈물도 많이 나고.”
“유치원 때부터 그 안경을 끼고 다녀서 어렸을 때도 아로미가 별명이었어요. 그게 콤플렉스여서 웬만하면 안경 쓴 모습을 안 보여줬는데 이번 방송을 계기로 안경 콤플렉스는 이제 극복했어요.”

강예원의 러블리한 모습과 진솔한 인터뷰가 담긴 화보는 3월 5일 발행되는 <그라치아> 50호를 통해 전국의 서점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EDITOR : 박소영
PHOTO : 김현성

발행 : 2015년 50호

궁금한 건 못 참는 호기심 넘치는 성격에 눈물도 많지만 금세 먹을 것 하나로도 행복해지는 여배우. 어설픈 실수 연발로 가끔 안쓰럽긴 했지만 &lt;진짜 사나이&gt; 여군 특집을 통한 의외의 발견은 강예원이었다. 알고 보면 성악을 전공했고, 우울할 때마다 그림을 그리고, 매일 시장 구석구석을 한 시간씩 걷는다는 그녀에겐 아직 보여주지 않은 모습이 훨씬 많이 남아 있다.

Credit Info

2015년 03월 02호

2015년 03월 02호(총권 50호)

이달의 목차
EDITOR
박소영
PHOTO
김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