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임신/출산

제왕절개 후 산후조리 궁금증

제왕절개수술로 아이를 낳으면 자연분만보다 산후 회복이 느리고 통증도 더 심하다. 제왕절개를 한 산모의 산후 관리에 더욱 세심한 주의가 필요한 이유다.


Q 아랫배가 아프고 땅기는데 왜 그런 건가요?
제왕절개수술을 하면 출혈이 더 많고 수술 부위의 염증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복벽을 절개한 뒤 여러 층의 피부를 봉합하는데 마취가 풀리면서 아프고, 실밥을 풀어도 수술 부위가 아물면서 땅기는 느낌과 통증이 느껴지기도 한다. 

수술한 절개 부위의 작은 감각신경들이 위아래로 잘려나가 따끔거리거나 먹먹한 느낌을 받을 수도 있다. 일주일 이내에 통증이 약해지지만 심하면 한 달 정도 통증을 느끼는 경우도 있다. 여기에 분만 후 나타나는 자궁수축으로 인한 산후통이 더해지면 통증이 더 강해진다.

 

Q 언제부터 식사를 할 수 있고, 어떤 식품을 먹으면 좋은가요?
수술하고 이틀 후 정도에 가스가 나오는데, 그 후부터는 물을 조금씩 마실 수 있다. 병원에서 산모식으로 주는 미음과 죽을 먹고, 수술 후 3일이 지나면 밥과 미역국을 먹는다. 한 번에 많은 양을 먹기보다는 조금씩 양을 늘려가면서 먹는 것이 좋다.

산모의 상태에 따라 음식 섭취가 어려운 경우에는 수액이나 영양제 등으로 보충하기도 한다. 제왕절개 후 음식 섭취는 자연분만과 다르지 않다. 영양이 풍부한 음식을 골고루 먹는 것이 최선의 방법. 

단, 제왕절개 후에 변비 증상이 생길 수 있으므로 물을 많이 마시고 당질이 많이 함유된 곡류를 먹는다. 상처 부위의 빠른 회복을 위해서는 비타민C와 섬유소가 풍부한 과일 섭취를 늘리는 게 좋다.

Q 절개 부위의 흉터를 없애는 방법이 있나요?
제왕절개는 복부를 가로로 12~15cm 절개해서 태아를 꺼낸 다음 절개 부분을 봉합하는 수술이다. 수술 방법으로는 출혈이 적고 소요 시간이 짧은 종절개법과 치골 바로 위를 절개해 수술 부위가 눈에 띄지 않는 횡절개법이 있다. 

일반적으로 응급 상황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횡절개법으로 수술한다. 제왕절개수술을 하면 일주일 정도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는다. 이 시기에는 배에 힘이 들어가지 않게 조심하고, 상처에 염증이 생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수술 후 일주일 이내에 봉합 부위의 실밥을 제거한다. 수술 부위의 흉터는 연고를 꾸준히 바르거나 레이저 시술로 완화할 수 있다.

Q 부부관계는 언제쯤 하면 괜찮을까요?
제왕절개는 회음부를 절개하지 않아 통증이 없지만, 자연분만을 한 경우와 마찬가지로 오로가 나오기 때문에 성관계는 산욕기 이후에 하는 편이 안전하다. 

진통이 없는 상태에서 수술을 한 경우에는 자궁구가 벌어지지 않아 오로가 지속적으로 나올 수 있으므로 시간을 두고 오로가 완전히 멈추면 시작하는 것이 좋다. 분만 후 다시 부부관계를 시작할 때는 무리한 체위는 피할 것. 너무 깊게 삽입하면 통증이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Q 샤워나 목욕은 언제부터 할 수 있나요?
산후조리 기간에는 면역력이 떨어져 세균에 잘 감염되므로 기본적인 위생관리가 중요하다. 자연분만은 당일에 바로 움직일 수 있어서 샤워가 가능하지만, 제왕절개는 수술을 했기 때문에 기간이 더 걸린다. 

세수나 머리 감기 등은 몸을 움직일 수 있는 수술 다음날부터 가능하지만 샤워는 실밥을 뽑은 후에 해야 한다. 실밥을 뽑기 전까지는 따뜻한 물수건으로 몸을 닦아 청결하게 관리할 것. 욕조 목욕이나 때를 미는 목욕은 산욕기 이후인 6주 뒤부터 하는 것이 안전하다.

Q 자연분만 후 산후조리와 다른 점은 무엇인가요?
자연분만과 제왕절개는 분만하는 방법은 다르지만 산후조리 방법은 비슷하다. 제왕절개를 한 경우에는 수술로 인해 몸이 많이 지친 상태이므로 따뜻한 실내에서 몸을 가볍게 움직이며 땀을 흘려 노폐물을 배출시켜야 하며, 하루에 10~12시간 정도 숙면을 취하도록 한다. 

푹신한 침대보다는 딱딱한 침대나 온돌방에 요를 깔고 지내는 것이 몸의 골격을 바로잡는 데 좋다. 넉넉한 긴소매 면 옷을 여러 개 겹쳐 입어 몸을 따뜻하게 하고, 실내에서도 양말을 신을 것. 무엇보다 수술 부위에 염증이 생기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Q 빠른 회복을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수술 당일에는 통증으로 인해 몸을 움직이기 힘들지만 다음날부터는 서서히 움직일 수 있다. 혼자서 걷기 어려우면 다른 사람의 부축을 받아 하루에 두 번 정도는 일어나서 걷는 것이 회복에 도움이 된다. 

분만 후 누워만 있으면 자궁 회복이 더디고, 방광 장애와 변비를 일으킬 수 있다. 분만 후 적당한 운동은 모유수유에도 도움이 되므로 수술 2주 뒤부터는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어주고 컨디션을 조절한다. 

산욕기에는 손목이나 발목, 무릎, 손가락 등 관절을 무리하게 쓰면 산후 관절염에 시달릴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산욕기인 6주 이후부터는 공원 산책이나 유산소운동을 하는 것이 건강 회복에 도움이 된다.

Q 수술 후에 바로 모유수유가 가능한가요?
제왕절개한 산모도 수술 당일부터 모유수유가 가능하다. 자리에 누운 채로 젖을 물리면 되는데, 아이에게 젖을 물리면 모유 생성이 촉진될 뿐 아니라 아이가 엄마 냄새를 맡으며 정서적인 안정감을 느낀다. 

하지만 제왕절개를 한 산모는 수술 후 회복이 더디므로 충분한 휴식이 필요하다. 산모가 건강해야 아이를 잘 돌보고 모유수유도 원활하게 할 수 있기 때문. 따라서 산모가 움직이기 힘들다면 유축기로 젖을 짜서 먹이는 것도 방법이다. 

수술 시 사용하는 항생제와 마취제 때문에 모유수유를 꺼리는 산모들이 있는데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보통 분만 직후에는 젖이 잘 나오지 않고 2~3일 지나서 나오는데 약물에 의한 영향은 거의 없다.

  • 알아둬야 할 산후검사
    분만 후 1~3주가 지나면 병원에 가서 수술 부위가 잘 아물었는지를 진찰을 받는다. 수술 후 특별한 문제는 없는지, 오로나 분비물의 이상은 없는지 확인한다. 
  • 분만 후 6주가 지나면 자궁이나 방광, 유방 등의 상태가 임신 전으로 회복되는데, 병원에 가서 내진을 한 다음 소변검사, 초음파검사를 해서 몸이 정상적으로 회복되고 있는지 살핀다. 
  • 이때 자궁경부암과 자궁, 난소 등의 검사도 함께 받는다. 오로와 달리 심한 하혈이 있을 때, 수술 부위가 아프고 염증이 났을 때, 갑자기 열이 38℃까지 올랐을 때 등의 경우에는 바로 병원에 가서 진찰을 받아야 한다.

 

 

제왕절개수술로 아이를 낳으면 자연분만보다 산후 회복이 느리고 통증도 더 심하다. 제왕절개를 한 산모의 산후 관리에 더욱 세심한 주의가 필요한 이유다.

Credit Info

기획
조연정 기자
사진
조병선
도움말
장지현(분당차여성병원 산부인과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