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연재기사

서천석씨의 그림책을 통해 본 아이 심리

괴물 그림책만의 특별한 의미와 재미

괴물 그림책만의 특별한 의미와 재미

부모라면 한 번쯤 아이들은 왜 괴물을 좋아할까 궁금증을 가져보았을 터. 아이들 중 상당수가 어느 나이쯤 되면 괴물이나 공룡에 빠져들어야 한다는 유전자의 명령이라도 받은 듯 괴물에 매혹된다. 괴물에 역사성을 담은 변형이 공룡이며, 디지털화한 것이 포켓몬스터임을 감안하면 괴물에 빠지지 않는 아이를 찾기란 쉽지 않다. 
모리스 샌닥의 <괴물들이 사는 나라>는 괴물이 나오는 그림책 중 가장 유명한 책이다. 1963년 처음 출간되었을 때는 아이들의 정신세계를 혼란에 빠뜨릴 수 있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그럼에도 아이들은 이 책에 열광적인 반응을 보였고 반백년이 지나면서 의심할 여지없는 그림책의 고전으로 자리매김했다. 
책을 펼치면 처음 나오는 장면은 하얀 늑대 옷과 왕관을 쓴 아이가 두 마리 괴물을 쫓아가는 모습. 아이들은 첫 장부터 긴장감 속에 묘한 흥분을 경험한다. 왜냐하면 도망가는 두 마리 괴물은 엄마 아빠를 상징적으로 그려놓은 것이기 때문이다. 

이어지는 책의 내용은 간단하다. 장난꾸러기 맥스는 엄마에게 잔소리를 듣는다. 맥스는 저녁밥도 먹지 못하고 방에 갇히는데 그때부터 상상을 시작한다. 여행을 떠난 맥스가 1년간의 항해 끝에 도달한 섬은 괴물들이 사는 나라. 
여기서 맥스는 ‘조용히 해’ 마법으로 괴물들을 꼼짝 못하게 하고 괴물 나라의 왕이 된다. 신나게 괴물 소동을 벌이고 한바탕 놀다 지친 맥스는 자신이 그렇게 당했듯 괴물들에게 저녁도 안 먹이고 잠에 들게 한 후 고민에 빠진다. 

그렇다. 이곳에는 자신을 사랑해주는 이가 없다. 맥스는 다시 괴물들의 만류를 뿌리치고 집으로 돌아온다. 돌아온 집에는 따뜻한 저녁밥이 차려져 있다. 
괴물들이 사는 나라는 맥스의 머릿속에 그려진 상상의 세계다. 야단을 맞고 방에 갇힌 맥스는 상상 속에서 신나는 여행을 떠난다. 그 안에서는 실컷 말썽을 부려도 잔소리 들을 일이 없다. 오히려 말썽쟁이의 왕이 될 수 있다.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허전하다. 잔소리할 때는 잡아먹고 싶을 정도로 밉지만, 그래도 자신을 사랑하는 엄마가 그립다. 내게 야단을 친 엄마는 한편 내가 사랑하는 바로 그 엄마다. 
때로는 괴물 같은 엄마, 하지만 따뜻한 저녁밥과 같은 엄마. 아이는 그림책을 보면서 엄마의 두 가지 모습을 통합한다. 야단치는 엄마와 따뜻한 엄마는 다른 사람이 아니다. 이를 통해 아이는 안도감을 얻고 마지막 그림에서처럼 괴물 모자를 벗을 수 있다.

다른 한편 괴물은 아이 속에 숨어 있는 충동과 공격성이다. 모든 아이는 괴물이 될 필요가 있다. 아이가 아이답기 위해서는 엄마의 말을 잘 듣는 착한 아이이기만 해서는 곤란하다. 
아이는 아직 미성숙한 존재이며, 괴물은 충분히 통제되지 않은 미성숙한 자아의 상징이다. 부모가 아이의 내면에 있는 괴물을 부인하고 억압할 때 아이는 위기에 빠질 수 있다. 비록 위험하지만 그것이 아이의 생명력이기 때문이다. 아이가 괴물이 아닌 다른 무엇이 되기 위해서는 우선 괴물로 살아가는 시기를 겪어야 한다. 
아이들은 공룡을 가지고 놀고 포켓몬스터를 모으면서 자신이 힘을 얻은 듯 좋아한다. 자기 내면의 힘을 확인하여야 어른에게 통째로 잡아먹히지 않고 자기의 미래를 살아갈 수 있다. 

이 그림책에서 자주 나오는 ‘먹어버린다’는 표현은 부모의 세계에 합쳐져서 자신의 존재가 없어지지 않을까 두려워하는 아이의 마음을 드러내는 말이다. 아이는 자신이 먹히지 않고, 세상을 먹으면서 더 커지기를 원한다. 거대한 공룡처럼 말이다.
이 그림책을 읽어주면서 부모는 두 가지를 아이에게 줄 수 있다. 그림책의 영원한 주제인 엄마는 비록 너를 야단치지만 너를 사랑하고 너의 편이라는 마음을 전하는 것. 다음으로 네가 점점 힘이 커져서 더 멋진 사람이 될 것을 엄마는 기대하고 있다는 것. 이 두 가지를 전달하기에 이만한 그림책이 또 있을까.

  •  

  • 서천석씨는요…  
  • 행복한아이연구소 소장이자 그림책 읽기를 취미라고 이야기하는 소아정신과 의사. 실제로 몇 권의 그림책을 쓰기도 했다. 방송 출연과 신문 기고 등의 활동을 통해 어려움을 겪는 아이와 부모들을 만나고 있다. 현재 트위터(@suhcs)를 통해 부모들이 꼭 새겨야할 육아 메시지를 전달 중이다.



Credit Info

기획
한보미 기자
서천석(행복한아이연구소 소장)
자료제공
시공주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