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유투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페어런팅

우리 아이 독서 습관 SOS

On December 22, 2015

책 읽는 모습만 봐도 아이마다 천차만별. 한자리에 앉아 집중해 읽는 아이가 있는 반면, 여기저기 옮겨 다니며 책을 읽거나, 책장이 너덜너덜해질 정도로 한 종류의 책만 읽는 아이도 있다. 아이마다 다른 독서 습관 그대로 둬도 괜찮은 걸까?

 


 

 

어릴 때부터 독서 습관 들이기가 중요한 이유 

책을 좋아하는 아이로 키우고 싶은 게 부모들의 바람이지만 습관을 들이기란 쉽지 않다. 책 읽기의 중요성은 100번 말해도 부족하지 않다. 독서와 학습 능력의 연관성은 이미 다양한 연구로 입증된 바 있다. 실제로 독서하고 있는 뇌를 촬영해보면 뇌의 전두엽뿐 아니라 좌뇌와 우뇌의 넓은 부분이 활성화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곧 뇌가 성숙해진다는 것을 의미하며 이러한 뇌는 빠른 시간에 많은 정보를 더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다. 

 

독서의 중요성을 강조한 <초등 독서의 모든 것>의 심영면 저자는 초보 독서가의 뇌는 많은 시간과 노력을 들여 정보를 전달하는 반면, 숙련된 독서가의 뇌는 쉽고 빠르게 이해하며 추론도 잘 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숙련된 독서가의 뇌가 고속도로라면 초보 독서가의 뇌는 비포장도로라는 것. 고속도로에서는 빠르게 달릴 수 있지만 비포장도로에서는 그럴 수 없는 것과 비슷한데, 후자의 뇌를 가진 아이들은 공부할 때 남들보다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며, 들인 시간에 비해 효과도 떨어지기 쉽다.

 

전문가들은 독서 습관은 하루아침에 생기는 게 아니며 무엇보다 어릴 때부터 자연스럽게 책을 접하고 흥미를 느끼도록 부모가 옆에서 도와주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책 읽기는 단순히 어휘력 향상뿐 아니라 세상의 모든 지식을 간접 경험하고, 더 넓은 지식의 세계로 나아가게 하는 매개체가 되기 때문이다. 이는 아이의 학습 능력뿐 아니라 장차 커서 대인관계를 맺는 데도 큰 영향을 미친다.   

 

 

아이의 독서 흥미를 자극하라 

취학 전 아이에게는 책 읽기가 즐겁고 재밌는 일임을 가르치는 게 우선이다. 아직 어린아이들은 책 읽는 행위가 재밌어야 책을 읽는다. 책 자체를 좋아하고 읽는 즐거움을 스스로 깨달아야 ‘지속력’이 생긴다. 아이가 관심 있는 게 무엇인지 파악하고, 책을 통해 호기심을 충족시킬 수 있도록 부모가 옆에서 도와줄 것. 특히 글자를 모르는 아이라면 부모가 책을 읽어주는 게 중요하다. 잠자리에 들기 전 등 특정 시간을 정해 그 시간은 반드시 책을 읽어주는 습관을 들일 것. 

 

그렇다면 언제까지 아이에게 책을 읽어줘야 할까? 전문가들은 ‘아이들의 독서 능력이 좋아져서 엄마가 읽어주는 속도보다 스스로 읽는 속도가 빨라지는 시점’이라 이야기한다. 물론 아이가 원한다면 이러한 기준은 무시해도 된다. 꾸준히 많이 읽어주다 보면 언젠가 신호가 오는 것을 부모 스스로 깨닫게 되고, 이에 따라 자연스럽게 책 읽어주기를 줄이거나 멈추면 된다. 늘 책을 가까이 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는 것도 중요하다. 눈길이 가거나 생각이 나면 바로 책을 펼쳐 볼 수 있도록 손 닿는 곳에 책장을 둘 것. 무엇보다 아이가 흥미를 보일 만한 책을 구입하도록 하자.  

 

 

아이마다 다른 독서 습관 괜찮은 걸까?

어느 정도 책 읽는 습관이 들었다면 그다음에는 책을 읽을 때 아이가 어떻게 행동하는지 세심히 관찰해보자. 책을 읽는 좋은 태도란 매일 꾸준히, 책의 내용을 이해하며 읽는 걸 말한다. 아이마다 책을 읽는 태도가 모두 다른데, 아예 책을 안 읽는 건 아니지만 책 한 권을 읽는데도 여기저기 옮겨 다니며 읽거나, 글자를 읽지 않고 그림만 보는 경우, 책 한 권을 끝까지 읽지 못하거나 자신의 연령보다 훨씬 수준이 낮은 책만 고집하는 경우도 있다.

 

실제로 초등학교에 들어가면 책 한 권을 간신히 읽거나 책을 읽어도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는 아이가 많은데 이는 바로 학습 능력과 직결된다. 따라서 잘못된 독서 태도는 취학 전 부모가 먼저 바로잡아주어야 한다.

책 읽는 모습만 봐도 아이마다 천차만별. 한자리에 앉아 집중해 읽는 아이가 있는 반면, 여기저기 옮겨 다니며 책을 읽거나, 책장이 너덜너덜해질 정도로 한 종류의 책만 읽는 아이도 있다. 아이마다 다른 독서 습관 그대로 둬도 괜찮은 걸까?

Credit Info

기획
황선영 기자
사진
이주현
일러스트
경소영
모델
솔라노봄(8세), 김윤지(8세)
도움말
장서영(청어람 독서코칭센터 소장)

2015년 12월호

이달의 목차
기획
황선영 기자
사진
이주현
일러스트
경소영
모델
솔라노봄(8세), 김윤지(8세)
도움말
장서영(청어람 독서코칭센터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