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유투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연재기사

똥탱아빠 김산의 마트 사용설명서 ⑪

마트에서 양념 제품을 골라야 한다면

On July 14, 2015

음식의 맛과 향을 돋워주는 양념은 미각에 영향을 주는 식재료다. 과거에는 단맛과 짠맛을 내는 양념이 주를 이뤘지만 요즘엔 음식의 감칠맛을 더해주는 시판 양념이 다양하게 쓰이고 있다.


시판 양념을 구입할 때 신경 써야 할 것은 세 가지다. 첫째, 조금 비싸더라도 좋은 제품을 사자. 조금 더 투자하면 놀라운 맛이 난다. 둘째, 익숙한 양념을 사는 것이다. 자신이 즐겨 쓰는 양념에 익숙해져야 음식의 맛을 능수능란하게 조절할 수 있다. 괜히 큰 용량을 살 필요는 없다. 대부분 양념의 유통기한은 믿기지 않을 만큼 길지만 양념의 사용량도 생각보다 많지 않다. 
음식을 만들 때에는 설탕, 소금, 식초, 간장, 고추장, 된장, 참기름, 기타 조미료 순으로 넣는 게 좋다. 세한 향과 맛을 지닌 조미료일수록 나중에 넣어야 맛과 향이 보존되기 때문이다. 그리고 비슷한 맛과 향을 내는 양념을 섞어 쓰는 것도 음식의 맛을 깊고 풍부하게 하는 요령. 간장을 쓰는 요리에 참치액이나 굴소스 같은 양념을 섞으면 음식의 맛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다.

똥탱아빠가 고른 양념 리스트


샘표 양조간장701
콩과 밀을 발효시켜 만든 일본식 간장은 한국의 재래식 간장에 비해 색이 진하고 짠맛이 덜해 좀 더 편하게 다양한 요리에 사용할 수 있다. 양조간장701은 콩의 비율이 높아 다른 간장 제품보다 더욱 깊고 풍부한 맛을 낸다. 단, 염산을 이용해 만든 산분해 간장에 비해 열에 약하니 오래 가열하지 말 것. 930㎖ 8900원.



오뚜기 옛날 물엿
물엿은 설탕을 제외하면 가장 안심하고 쓸 수 있는 단맛을 내는 양념으로 조청을 공장에서 대량으로 생산해낸 제품. 과당을 주원료로 만든 요리당에 비해 건강에 덜 해롭다. 1.2kg 2600원 선.



샘표 백일된장
백일된장은 100% 콩을 원료로 만들어 밀가루를 넣은 일반 된장보다 부드럽고 향긋한 맛이 난다. 전통 된장을 잘 안 먹는 아이도 먹을 수 있을 정도. 특히 돼지고기와 잘 어울리는데 돼지고기 요리에 간장 대신 사용해도 좋고, 일본식 된장국인 돈지루에 미소 대신 넣어도 좋다. 900g 8900원.



한라 프리미엄 참치액
가다랑어를 찌고 훈제하고 발효시켜 만든 가쓰오부시를 액화시킨 뒤 표고버섯과 다시마 엑기스를 더해 만든 양념이다. 간장이 들어가는 음식에 간장과 함께 조금 넣으면 이전에 느낄 수 없었던 풍부한 맛이 난다. 감칠맛 넘치는 일본풍의 음식을 먹고 싶을 때 사용하기 좋다. 500㎖ 1만3500원.



청림 유기농 표고가루
집에서 말린 표고버섯을 갈아 써도 되지만 입자가 굵은 편이라 음식에 넣기엔 좋지 않으니 곱게 간 시판 제품을 사 쓰는 것이 낫다. 햇빛에 말린 표고는 식품 가운데 드물게 비타민 D가 풍부해 건강에도 유익하다. 유기농 표고버섯을 말려서 빻은 100% 순수 표고버섯가루로 국이나 찌개, 나물 등을 무칠 때, 고기 양념 등에 쓰기 좋다. 70g 8900원.



풀무원 다시마·멸치분말
건조 다시마와 멸치를 분쇄한 것 외에 다른 첨가물을 넣지 않았다. 단, 음식 만들 때 다시마가루를 너무 많이 넣으면 국물이 진득해질 수 있으니 주의할 것. 8g×10개 각 6900원.



스퀴드브랜드 피쉬액젓
병에는 오징어가 그려져 있지만 피쉬액젓은 멸치를 재료로 한 우리나라의 멸치액젓과 유사한 맛이다. 볶음밥이나 채소를 볶을 때 넣으면 간장과는 다른 맛을 낸다. 양파, 돼지고기, 새우를 볶다가 파인애플을 넣고 피쉬액젓으로 간을 하면 태국 음식점에서 파는 파인애플볶음밥이 완성된다. 300㎖ 2500원.

  • 김산 씨는요… 
  • 아이들 먹거리에 대한 유익한 정보가 가득 담긴 블로그(blog.naver.com/helter73)를 운영 중인 은결(7세), 송주(4세) 아빠. 요리에 관심이 많고 만드는 것도 좋아해 두 아이의 식탁을 직접 깐깐하게 챙긴다.

음식의 맛과 향을 돋워주는 양념은 미각에 영향을 주는 식재료다. 과거에는 단맛과 짠맛을 내는 양념이 주를 이뤘지만 요즘엔 음식의 감칠맛을 더해주는 시판 양념이 다양하게 쓰이고 있다.

Credit Info

기획
한보미
김산
사진
이성우

2015년 07월호

이달의 목차
기획
한보미
김산
사진
이성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