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임신/출산

시원한 여름 모유수유

가만히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여름, 아이와 밀착해 수유를 해야 하는 엄마는 더위에 지치기 십상이다.


더운 여름 모유수유하느라 아이까지 안고 있으면 찜질방이 따로 없다. 신생아의 경우 보통 3시간 간격으로 하루에 8회 정도 수유를 하는데 초보맘에게는 만만치 않은 과제다. 한번 수유를 하고 나면 온몸이 땀범벅이 되기 일쑤.
간혹 젖몸살을 가라앉히기 위해 냉장실에 넣어둔 차가운 양배추를 유방에 대는 엄마들이 있는데, 이는 열감을 없앨 수는 있지만 젖을 마르게 하므로 주의해야한다. 손을 깨끗이 씻고 따뜻한 물로 가볍게 유두를 닦는 등 여름철 위생 관리도 신경 쓰자. 이때 자주 씻거나 비누를 많이 사용하면 유두가 건조해지고 유륜에서 분비되는 항염증성 물질이 제거돼 오히려 해가 될 수 있다.

Say 1 “엄마 팔에 천 기저귀를 둘렀어요”
아기들은 목을 다치기 쉬우므로 수유할 때 조심스럽게 아기 목을 받쳐야 해요. 이때 천기저귀나 얇은 면 타월을 엄마 팔에 두른 다음 아이를 안고 수유해보세요. 땀이 흐를 때 닦아주기 쉽고, 아기의 머리나 엄마의 팔에 땀띠가 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답니다.

Say 2 “수유쿠션 두를 때 쿨팩을 사용해보세요”
젖몸살을 가라앉히기 위해 사용한 쿨팩 덕분에 시원하게 모유수유 했어요. 쿨팩을 옆구리 대고 수유 쿠션을 둘렀는데, 꽤 오랫동안 시원함이 지속되더라고요. 팩이 없다면 물수건을 지퍼 백에 넣고 냉동실에 보관해 사용하는 방법이 있어요. 단, 쿨팩이 너무 차가우면 피부에 자극이 될 수 있으니 얇은 수건으로 한번 감싸는 게 요령이에요.

Say 3 “시원한 명단 자리를 찾아요”
날씨가 아무리 더워도 에어컨이나 선풍기 바람을 직접 맞으며 수유하기가 망설여지더라고요. 집안 시원한 곳을 찾던 중 바람이 잘 통하는 거실 앞 베란다를 모유수유 명당자리로 선정했어요.
이때 아이가 젖을 빠는 중간 중간 찬 음료수 한잔 곁들이면 훨씬 시원하답니다. 만약 너무 더워 냉방기의 도움이 필요하다면 바깥과 온도차가 5℃ 이상 차이나지 않게 조절하고, 에어컨이나 선풍기의 풍향은 천장을 향하게 해야 해요.

Say 4 “젖먹이는 자세를 바꿨어요”
여름 수유 자세가 따로 있는 것은 아니지만 몸이 덜 밀착 되는 누운 자세나 풋볼 자세가 땀이 덜 차요. 풋볼자세는 옆구리에 폿볼공을 끼듯 엄마 무릎 위에 베개를 올리고 그 위에 아이를 눕히는 자세로 배에 압력이 없고 엄마와 아이가 닿는 면적이 덜한 편이죠. 엄마와 아이가 마주보고 누워 수유하는 자세도 좋아요.

Say 5 “아이 옷은 꼭 입히세요”
아이가 땀을 많이 흘려서 기저귀만 채우고 모유수유를 했는데 살과 살이 맞닿으니 더 끈적 거리고 꿉꿉하더라고요. 아이 땀 닦는 것도 수고스럽고요. 상의만 헐렁하게 입혀 수유를 했더니 땀 흡수가 잘 돼서 쾌적하게 수유할 수 있었어요. 참고로 새 옷보다는 여러 번 입은 낡은 옷이 땀 흡수가 잘 된답니다.

  • TIP. 여름 모유 보관법
    갓 짜낸 모유는 상온에서 4~8시간 정도 보관할 수 있다. 실내 온도에 따라 보관 가능한 시간이 조금씩 달라지는데, 여름철이나 난방으로 실내 공간이 더운 겨울(실내 온도 24~26℃)에는 4시간, 실내 온도가 선선한 봄과 가을(실내 온도 22℃)에는 6시간까지 상온 보관이 가능하다. 냉장고에 넣어둔 모유는 72시간, 냉동고에서는 3~6개월간 보관할 수 있다.

가만히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여름, 아이와 밀착해 수유를 해야 하는 엄마는 더위에 지치기 십상이다.

Credit Info

기획
이아란
일러스트
경소영
도움말
최희진(아름다운엄마 모유 클리닉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