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Who are You

하우스 오브 홀랜드(House of Holland)의 디자이너 헨리 홀랜드. 그를 수식할 단어 하나를 고르라면 재기 발랄이다.

UpdatedOn May 03, 2013

헨리 홀랜드

헨리 홀랜드는 어떤 사람인가. 당신을 스스로 정의한다면.
나의 디자인은 곧 나다. 유머러스하고 재치 있으며 틀에 박히지 않은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것, 그것이 곧 내 모습이다.

당신의 옷뿐 아니라 안경은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기발한 디자인들이 많다. 어떤 것이 가장 기억에 남나.
눈썹이 달려 있었던 안경. 그리고 할머니 이름을 따서 만든 동그란 프레임의 안경.

컬렉션을 준비하고 안경을 디자인할 때 어떤 것에서 아이디어를 얻는가.
일상적인 것에서 얻는다. 늘 주변을 관찰한다. 그리고 영화 속 캐릭터들의 성격과 스타일링에서 아이디어를 얻는다. 물론 여행지에서도.

가장 기억에 남는 영화와 여행지를 꼽아달라.
<클루리스>와 마이애미다(마이애미의 경우 건축물이나 컬러 톤을 보면서 영감을 얻었다).

저널리즘을 전공했는데 어떻게 디자이너가 되었나.
패션에 관한 기사를 쓰고 싶었다. 그래서 저널리즘을 공부했는데, 티셔츠를 만들기 시작하면서 이슈가 되었다. 나와 친구들이 입고 싶은 티셔츠를 만든 게 사람들의 호응을 얻은 것 같다. 그러면서 디자인에 흥미를 느끼게 되었다.

폴 스미스의 인터뷰를 본 적 있다. DJ, 디자이너, 인터뷰어까지 여러 가지 모습을 지닌 것이 놀라웠다.
많은 분야에 관심이 있다. 집중력이 좀 떨어지기 때문에 하나보다 여러 개를 동시에 하는 게 나에게 잘 맞다. 사람들이 이것저것 다 할 수 있냐 물으면 ‘Why Not?’이라 말한다. 뭐든 새로운 일은 흥미롭다.

앞으로 해보고 싶은 분야는 무언가.
책을 써보고 싶다. 패션 산업에 관한 소설을 쓰겠다. 굉장히 유머러스하게 표현할 거다. 다만 지금은 시간이 없다.

좋아하는 디자이너는 누구인가. 누구에게 영향을 받았다고 생각하나.
질 샌더, 지방시, 꼼 데 가르송, 폴 스미스. 모두 내가 좋아하는 디자인의 옷을 만든다. 특히 폴 스미스. 일에 대한 열정이 좋다. 지극히 영국적인 그의 브랜드처럼 나의 브랜드도 그렇게 흘러갔으면 좋겠다.

앞으로 어떤 디자인을 하고 싶은가.
액세서리를 전반적으로 다루고 싶다. 핸드백을 포함한 가죽 제품, 신발, 그리고 데님류도 해보고 싶다.

디자이너로서 어떤 평가를 받았으면 좋겠나.
나는 정규 교육을 받지 않았기 때문에 한 해 한 해 컬렉션을 할 때마다 숙련되고 있다. 그걸 알아주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사람들이 원하는 패션을 하는 디자이너, 활동적이며 유쾌한 디자이너로 불리고 싶다.

앞으로 헨리 홀랜드의 계획은. 디자이너로서 그리고 개인적으로 둘 다.
나의 브랜드를 꾸준히 키워가고 싶다. 원하는 건 나만의 리테일 숍을 만드는 것. 그리고 결혼하고 싶다. 되도록 빨리.

EDITOR: 정소영
PHOTOGRAPHY: 이상엽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정소영
Photography 이상엽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다니엘 헤니의 영화적 순간(2)
  • 2
    티쏘 x 성훈
  • 3
    화보형 템플릿 테스트
  • 4
    아레나 캐시 테스트
  • 5
    기사작성 테스트

RELATED STORIES

  • PEOPLE

    톰보이의 톰보이

    새 앨범을 준비하기 위해 런던으로 베를린으로 종횡무진 날아다니고 있는 오혁을 잠시 불러 세웠다. 그에게 혁오의 톰보이가 아닌, 톰보이의 오혁이 되기를 요청하기 위해서였다. 런던에서 새로운 곡을 잔뜩 쓰다 곧장 서울의 한 스튜디오로 온 오혁은 그렇게 완벽한 톰보이가 되었다.

  • PEOPLE

    오늘의 플레이리스트

    오늘 이들은 사진을 촬영하고, 책을 읽고, 카페에 앉아 잠시 쉬거나 동네 한 바퀴를 빙 돌며 산책했다. 그 소소한 일상을 채우고 있는 플레이리스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 PEOPLE

    그라플렉스에게 묻다

    궁금했다. ‘몽블랑×그라플렉스 볼드 에디션’에서 그가 말하고자 한 것은 과연 무엇인지.

  • PEOPLE

    Defining Moments

    모델 박성진과 아티스트 김세동, 그리고 DJ 플라스틱 키드와 DJ 킹맥이 마주했다. 각자의 영역에서 새로운 길을 개척하고, 누군가의 본보기가 되는 이 멋진 남자들이 자신의 과거와 현재, 앞으로에 대해 서로 이야기 나누는 결정적인 순간.

  • PEOPLE

    Defining Moments

    모델 박성진과 아티스트 김세동, 그리고 DJ 플라스틱 키드와 DJ 킹맥이 마주했다. 각자의 영역에서 새로운 길을 개척하고, 누군가의 본보기가 되는 이 멋진 남자들이 자신의 과거와 현재, 앞으로에 대해 서로 이야기 나누는 결정적인 순간.

MORE FROM ARENA

  • FASHION

    스테판 커리의 브랜드

    언더아머와 스테판 커리가 만났다. 누구나 평등하게 운동할 수 있는 브랜드를 들고.

  • FASHION

    공간전략디자이너 종킴 X 2021 S/S 유니클로 U

    우아한 곡선과 섬세한 디테일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종킴과 유니클로 U의 만남.

  • FASHION

    보테가 베네타의 ‘홈, 스위트 홈’

    다니엘 리가 전하는 살롱으로의 초대.

  • FEATURE

    인스타그램 임베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