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HOME > STYLE

Show Box.

On November 08, 2011

평범한 신발 상자들이 빼어난 디자인의 의자로 재탄생했다. 브랜드 대표 신발을 담는데 이 정도는 돼야 하지 않겠나?



(좌) ADIDAS Response Trail 18M  ‘새로운 길의 러닝에는 리스판스 트레일 18M이 필요하다’라는 문구와 함께 탄생한 제품답게 구조적인 밑창 디자인이 잘 깔린 포장길보다는 거칠고 울퉁불퉁한 지형에서 더 큰 활약을 한다. 스포츠카보다는 오프로드용 지프에 더 가깝다는 얘기다. 12만9천원.

(우) REEBOK Solarvibe  리복이 야심차게 내놓은 ‘직텍(Zigtech)’ 디자인이 부담스러웠다면 이번 시즌 신제품 ‘솔라바이트’는 어떤가? 직텍보다는 가격과 디자인 측면에서 대중의 눈에 맞춘 제품이다. 튕겨나갈 것 같은 쿠셔닝은 여전하다. 9만9천원.

(좌) PUMA Clyde  푸마의 클래식 아이콘인 클라이드 모델이다. 얼핏 봐서는 기존 제품과 달라진 게 없어 보이지만 전설적인 컬처 브랜드인 ‘UNDFTD’와 합작해 소재와 경량성에 변화를 시도했다. 디자인적으로 뭔가 보여줬다기보다 두 브랜드의 거룩한 결합에 더 큰 의미를 둬야겠다. 9만9천원.

(우) NEW BALANCE 574  1988년 처음 출시되어 전 세계 모든 스포츠 브랜드를 통틀어 단일 모델로 판매 2위를 기록한 ‘메가 히트’ 제품. 그러니 컬러와 디자인만 조금씩 변형해 지속적으로 출시할 수밖에. 그야말로 ‘내가 제일 잘나가’라고 하겠다. 10만9천원.

(좌) NIKE Air Vengeance  러너의 다양한 요구를 적극 반영한 제품이지만 러닝보다는 일상복에 더 어울리는 디자인이다. 그도 그럴 것이 박스를 여는 순간부터 오래된 느낌이 나서 기존 스니커즈와는 확실히 차별화된다. ‘새삥’의 어색함은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다. 가격미정.

(우) PONY 1972 Line  스니커즈 브랜드들 사이에서 불고 있는 ‘복고 바람’을 포니도 피해갈 수 없었나 보다. 브랜드의 탄생 연도인 1972년에서 영감을 얻은 ‘1972 라인’을 출시한 것. 이 제품은 포니의 대표 제품인 체이서(Chaser)의 프리미엄 라인으로 천연 양가죽을 사용했다고. 그럼에도… 10만9천원.

평범한 신발 상자들이 빼어난 디자인의 의자로 재탄생했다. 브랜드 대표 신발을 담는데 이 정도는 돼야 하지 않겠나?

Credit Info

월간 아레나 구독신청

디지털 매거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