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REPORTS MORE+

패션 채널을 돌리다

패션 채널의 프로그램들은 분명 시선을 끄는 매력이 있다. 소비에 대한 욕망을 표현하고 전시하면서, 그것 자체로 사람을 규정해 나간다. 잘못된 것은 없다. 우리가 그런 시대에 살아가고 있기 때문이다.

UpdatedOn March 24, 2011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주영
WORDS 강성률(문화 평론가,광운대교수)
ILLUSTRATION 김상인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다니엘 헤니의 영화적 순간(2)
  • 2
    AB6IX의 네 남자
  • 3
    스테판 커리의 브랜드
  • 4
    아레나 캐시 테스트
  • 5
    아레나 기사작성 테스트

RELATED STORIES

  • ISSUE

    A-Awards

  • ISSUE

    Soul Food

    매달, 고된 마감도 이겨낼 수 있도록 힘을 주는 <아레나> 에디터들의 솔 푸드를 공개한다. 같이 드실까요?

  • ISSUE

    빛나는 변신

    화려한 위용을 뽐내며 도산공원에서 살아 숨 쉬어온 메종 에르메스도산 파크. 2006년 첫 오픈 이래 전격 변신한 메종 에르메스 도산파크가 2014년 10월, 새로운 모습을 공개한다.

  • ISSUE

    진화하는 댓글 괴물

    ‘악플’의 시대를 넘어 진화한 댓글의 시대를 살고 있다. 선사 시대 인류가 벽에 남긴 그림처럼 댓글 역시 후대에 살아남는다. 그때 우리 시대는 어떤 평가를 받게 될까? 인류는 정말 진화한 것일까?

  • ISSUE

    영화 같은 광고

    진짜 영화배우가 등장한 한 컷의 광고 둘,진짜 영화 같은 광고 영상 하나.

MORE FROM ARENA

  • SPECIAL

    폴스미스 x 강다니엘

  • FEATURE

    인스타그램 임베드

  • INTERVIEW

    지금 강다니엘(1)

    지난해 9월 이후 다시 강다니엘이 <아레나>의 카메라 앞에 섰다. 1년이 조금 넘는 시간 동안 강다니엘은 두 가지 색을 더 보여주었고, 조금 더 여유가 생겼으며, 어조에선 성숙함이 묻어났다. 변한 건 많지만 머릿속을 새하얗게 만드는 미소는 여전했다.

  • FASHION

    보테가 베네타의 ‘홈, 스위트 홈’

    다니엘 리가 전하는 살롱으로의 초대.

  • INTERVIEW

    지금 강다니엘(2)

    지난해 9월 이후 다시 강다니엘이 <아레나>의 카메라 앞에 섰다. 1년이 조금 넘는 시간 동안 강다니엘은 두 가지 색을 더 보여주었고, 조금 더 여유가 생겼으며, 어조에선 성숙함이 묻어났다. 변한 건 많지만 머릿속을 새하얗게 만드는 미소는 여전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