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HOME > #드링크 # 탄산수 # 음료 # 페리에 # 모닌 # 망고시럽

Editor's Pick

한낮의 드링크

On June 29, 2020

맥주보다 청량하고, 아이스 아메리카노보다 자꾸 손이 가는.

여름과 탄산수는 떼려야 뗄 수 없다. 태양이 이글거릴수록, 불쾌지수가 오를수록 목구멍을 따끔하게 때리는 페리에 탄산수를 찾게 된다. 청량한 초록 유리병에서 터지는 기포들만 봐도 갈증이 해소되는 기분. 플레인과 라임, 레몬 플레이버의 상큼한 라인업에 페리에 피치를 추가했다. 아주 얇게 썬 복숭아 조각을 씹는 것 같은 맛이 난다. 단맛이 과하지 않아 더 청량하지만, 맛과 향을 좀 더 내고 싶을 땐 모닌 시럽을 첨가하면 된다. 모닌 시럽은 칵테일이나 에이드 베이스로 종종 활용되는데, 망고 플레이버의 새콤달콤한 풍미가 페리에 피치와 달달한 조화를 이룬다. 차갑게 얼린 유리잔과 페리에 피치, 모닌으로 여름의 참맛을 만끽할 수 있다.

맥주보다 청량하고, 아이스 아메리카노보다 자꾸 손이 가는.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최승혁
ASSISTANT
김유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