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Winter Headgear

따뜻한 모자들.

UpdatedOn December 16, 2015

큼지막한 체크 패턴의 울 소재 캡 18만원 아미 by 10 꼬르소 꼬모, 올이 굵은 카키색 스웨터 22만9천원 리바이스, 목걸이 16만8천원 아페쎄 제품.

큼지막한 체크 패턴의 울 소재 캡 18만원 아미 by 10 꼬르소 꼬모, 올이 굵은 카키색 스웨터 22만9천원 리바이스, 목걸이 16만8천원 아페쎄 제품.

큼지막한 체크 패턴의 울 소재 캡 18만원 아미 by 10 꼬르소 꼬모, 올이 굵은 카키색 스웨터 22만9천원 리바이스, 목걸이 16만8천원 아페쎄 제품.

짙은 올리브색 울 소재 캡 가격미정 에르메스, 벌집을 연상시키는 밝은 회색 스웨터 34만8천원 아테나 디자인 by 아이엠샵, 목걸이 16만8천원 아페쎄 제품.

짙은 올리브색 울 소재 캡 가격미정 에르메스, 벌집을 연상시키는 밝은 회색 스웨터 34만8천원 아테나 디자인 by 아이엠샵, 목걸이 16만8천원 아페쎄 제품.

짙은 올리브색 울 소재 캡 가격미정 에르메스, 벌집을 연상시키는 밝은 회색 스웨터 34만8천원 아테나 디자인 by 아이엠샵, 목걸이 16만8천원 아페쎄 제품.


 

큼지막한 로고가 박힌 빨간색 비니 가격미정 몽클레르 에이, 빨간색으로 포인트를 준 스웨트 셔츠 20만8천원 리얼 맥코이 by 오쿠스, 체크 패턴 울 블루종 1백48만원 까르뱅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큼지막한 로고가 박힌 빨간색 비니 가격미정 몽클레르 에이, 빨간색으로 포인트를 준 스웨트 셔츠 20만8천원 리얼 맥코이 by 오쿠스, 체크 패턴 울 블루종 1백48만원 까르뱅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큼지막한 로고가 박힌 빨간색 비니 가격미정 몽클레르 에이, 빨간색으로 포인트를 준 스웨트 셔츠 20만8천원 리얼 맥코이 by 오쿠스, 체크 패턴 울 블루종 1백48만원 까르뱅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방울 장식이 달린 비니 6만8천원 타미 힐피거 데님, 빨간색으로 포인트를 준 스웨트 셔츠 20만8천원 리얼 맥코이 by 오쿠스, 울 소재 패딩 베스트 가격미정 몽클레르 에이 제품.

방울 장식이 달린 비니 6만8천원 타미 힐피거 데님, 빨간색으로 포인트를 준 스웨트 셔츠 20만8천원 리얼 맥코이 by 오쿠스, 울 소재 패딩 베스트 가격미정 몽클레르 에이 제품.

방울 장식이 달린 비니 6만8천원 타미 힐피거 데님, 빨간색으로 포인트를 준 스웨트 셔츠 20만8천원 리얼 맥코이 by 오쿠스, 울 소재 패딩 베스트 가격미정 몽클레르 에이 제품.


 

털을 트리밍한 패딩 구피 모자 가격미정 몽벨, 검은색 터틀넥 니트 35만5천원 김서룡 옴므, 빈티지한 울 점퍼 56만8천원 헤리티지 플로스 by 코넥스 솔루션 제품.

털을 트리밍한 패딩 구피 모자 가격미정 몽벨, 검은색 터틀넥 니트 35만5천원 김서룡 옴므, 빈티지한 울 점퍼 56만8천원 헤리티지 플로스 by 코넥스 솔루션 제품.

털을 트리밍한 패딩 구피 모자 가격미정 몽벨, 검은색 터틀넥 니트 35만5천원 김서룡 옴므, 빈티지한 울 점퍼 56만8천원 헤리티지 플로스 by 코넥스 솔루션 제품.

털을 트리밍한 트위드 소재의 구피 모자 11만8천원 캉골, 검은색 터틀넥 니트 35만5천원 김서룡 옴므, 벨벳 소재의 동그란 칼라가 달린 낙타색 코트 2백28만원 J.W. 앤더슨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털을 트리밍한 트위드 소재의 구피 모자 11만8천원 캉골, 검은색 터틀넥 니트 35만5천원 김서룡 옴므, 벨벳 소재의 동그란 칼라가 달린 낙타색 코트 2백28만원 J.W. 앤더슨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털을 트리밍한 트위드 소재의 구피 모자 11만8천원 캉골, 검은색 터틀넥 니트 35만5천원 김서룡 옴므, 벨벳 소재의 동그란 칼라가 달린 낙타색 코트 2백28만원 J.W. 앤더슨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검은색 페도라 8만8천원 타미 힐피거 데님, 회색 티셔츠 11만8천원 세인트 제임스, 올리브색 항공 점퍼 가격미정 생 로랑, 촉 모양의 목걸이 35만원 루벤 스후키 by 오쿠스 제품.

검은색 페도라 8만8천원 타미 힐피거 데님, 회색 티셔츠 11만8천원 세인트 제임스, 올리브색 항공 점퍼 가격미정 생 로랑, 촉 모양의 목걸이 35만원 루벤 스후키 by 오쿠스 제품.

검은색 페도라 8만8천원 타미 힐피거 데님, 회색 티셔츠 11만8천원 세인트 제임스, 올리브색 항공 점퍼 가격미정 생 로랑, 촉 모양의 목걸이 35만원 루벤 스후키 by 오쿠스 제품.

짙은 올리브색 페도라 68만원 사스콰치 패브릭스 by 10 꼬르소 꼬모, 검은색 항공 점퍼 23만5천원 애프터투, 남색 반다나 2만9천원 리바이스 제품.

짙은 올리브색 페도라 68만원 사스콰치 패브릭스 by 10 꼬르소 꼬모, 검은색 항공 점퍼 23만5천원 애프터투, 남색 반다나 2만9천원 리바이스 제품.

짙은 올리브색 페도라 68만원 사스콰치 패브릭스 by 10 꼬르소 꼬모, 검은색 항공 점퍼 23만5천원 애프터투, 남색 반다나 2만9천원 리바이스 제품.


 

검은색 울 소재 베레·줄무늬 터틀넥 스웨터 모두 가격미정 생 로랑, 인조 털을 트리밍한 코듀로이 아우터 67만9천원 조 맥코이 by 오쿠스 제품.

검은색 울 소재 베레·줄무늬 터틀넥 스웨터 모두 가격미정 생 로랑, 인조 털을 트리밍한 코듀로이 아우터 67만9천원 조 맥코이 by 오쿠스 제품.

검은색 울 소재 베레·줄무늬 터틀넥 스웨터 모두 가격미정 생 로랑, 인조 털을 트리밍한 코듀로이 아우터 67만9천원 조 맥코이 by 오쿠스 제품.

회색 니트 베레 29만8천원 김서룡 옴므, 분홍색 터틀넥 스웨터 49만3천원 세테필리 캐시미어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인조 털을 트리밍한 울 소재 아우터 41만5천원 퀴스 데 그레이누 by P.B.A.B. 제품.

회색 니트 베레 29만8천원 김서룡 옴므, 분홍색 터틀넥 스웨터 49만3천원 세테필리 캐시미어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인조 털을 트리밍한 울 소재 아우터 41만5천원 퀴스 데 그레이누 by P.B.A.B. 제품.

회색 니트 베레 29만8천원 김서룡 옴므, 분홍색 터틀넥 스웨터 49만3천원 세테필리 캐시미어 by 샌프란시스코 마켓, 인조 털을 트리밍한 울 소재 아우터 41만5천원 퀴스 데 그레이누 by P.B.A.B.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by Shin Sunhye
Styling by Ahn Joohyun
MODEL 박재근, 이요백, 주어진, 조한, 손민호
HAIR & MAKEUP 이은혜
ASSISTANT 김지혜

2015년 12월호

MOST POPULAR

  • 1
    기사작성 테스트
  • 2
    아레나 워터마크 테스트(디폴트)
  • 3
    다니엘 헤니의 영화적 순간(2)
  • 4
    티쏘 x 성훈
  • 5
    새롭게 탄생한 푸마 ‘TX-3’

RELATED STORIES

  • FASHION

    공간전략디자이너 종킴 X 2021 S/S 유니클로 U

    우아한 곡선과 섬세한 디테일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종킴과 유니클로 U의 만남.

  • FASHION

    보테가 베네타의 ‘홈, 스위트 홈’

    다니엘 리가 전하는 살롱으로의 초대.

  • FASHION

    스테판 커리의 브랜드

    언더아머와 스테판 커리가 만났다. 누구나 평등하게 운동할 수 있는 브랜드를 들고.

  • FASHION

    레트로 키워드(700이미지 테스트)

    돌고 도는 네 가지 레트로 스타일에 영감받은 아이템들.

  • FASHION

    아레나 캐시 테스트

MORE FROM ARENA

  • FEATURE

    인스타그램 임베드

  • FASHION

    스테판 커리의 브랜드

    언더아머와 스테판 커리가 만났다. 누구나 평등하게 운동할 수 있는 브랜드를 들고.

  • FASHION

    보테가 베네타의 ‘홈, 스위트 홈’

    다니엘 리가 전하는 살롱으로의 초대.

  • FASHION

    공간전략디자이너 종킴 X 2021 S/S 유니클로 U

    우아한 곡선과 섬세한 디테일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종킴과 유니클로 U의 만남.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