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칵테일 왕의 귀환

장식장 깊은 곳에 가장 좋은 술을 병째로 꼭꼭 숨겨둔 할머니에게 감사할 일이다.

UpdatedOn April 28, 2015

베르무트. 집에 있는 홈바에서 술을 마시면서 베르무트를 자랑한 적은 없을 것이다. 남자라면 아름다운 여성을 집에 끌어들일 때 달콤한 베르무트 온더록스를 마시자고 말하지 않을 것이고, 얌전히 앉아서 베르무트를 홀짝대는 하우스 파티를 할 리도 없다. 배가 터질 것 같은 만찬을 끝낸 일요일, 할머니 곁에서 베르무트 향을 맡아본 게 전부일 것이다. “베르무트는 노인들이나 잇몸 사이로 빨아먹는 술이라는 악명이 있었다.” 런던 번프 케이브스의 대표이자 베르무트 챔피언 맥스 체터가 말했다. “하지만 알고 보면, 정말 끝내주는 술이다. 메뉴 중에서 가장 남자다운 칵테일에 속한다. 네그로니나 마티니와 맞먹는다.

갑자기 클래식한 칵테일이 다시 유행하면서, 베르무트도 멋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마땅히 환영해야 할 일이다. 이젠 주문하면서 혹시 남자답게 보이지 않을까봐 눈치 볼 필요도 없을뿐더러, 이 칵테일에는 생각보다 훨씬 더 많은 매력이 숨어 있다. 허브를 잔뜩 넣은 와인을 마시던 할아버지 세대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강하고(진정한 술꾼을 위한 기운이 넘친다), 향기로운(허브, 향신료, 나무껍질 덕이다) 술이다. 그렇다. 할머니는 진짜 파티를 하는 방법을 여전히 잘 알고 있다. 여기, 그중에서도 최고의 방법 세 가지를 소개한다. 뭐, 직접 써먹을 기회가 없다면, 동네 술집에서 이렇게 만들어달라고 청해도 무방하다.

1. 입문용_클래식 베르무트 칵테일
50ml_스위트 베르무트
3ml_마라스키노
2ml_앙코스투라 비터스
1~2ml_맛을 내기 위한 시럽

1-1
땅콩 대신 다크 초콜릿 두 조각과 함께 내놓을 것.

2. 다음 단계_마르티네즈
37.5ml_진(라이 진이라면 더 좋다)
37.5ml_스위트 베르무트
1ts_마라스키노
2ml_오렌지 비터스

3. 보스 레벨_브루클린
37.5ml_료 위스키
12.5ml_드라이 베르무트
7ml_아메르 피콩
7ml_마라스키노

당신의 술 저장고를 위해 소개한다
최고의 바텐더 맥스 체터가 소개한 최고의 베르무트.

1. 코키 디 토리노
“그을린 오렌지, 바닐라, 캐러멀 향기로 가득하다.”

2. 브야 엑스트라 드라이
“캘리포니아에서 생산하며, 말린 허브 15종을 첨가했다.”

3. 돌린 드 샹베리
“프랑스 알파인에서 1821년에 생산하던 원래 방식을 고수하는 전통 깊은 술.”

4. 안티카 포뮬러 카르파노
“카르파노는 세계 최초로 베르무트가 생산된 고향이다. 딴 데서는 구할 수 없는 진짜다.”

WORDS: 크리스 세이어(Chris Sayer)
PHOTOGRAPHY: 마르코 비터(Marco Vittur)
EDITOR: 김종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Words 크리스세이어(Chris sayer)
Photography 마르코 비터
Editor 김종훈

2015년 04월호

MOST POPULAR

  • 1
    GANGSTER'S NEW JOB
  • 2
    먹고, 마신 후에 바라본 그릇들
  • 3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X 빈지노
  • 4
    아레나
  • 5
    돌아온 뉴이스트

RELATED STORIES

  • MEN's LIFE

    기대주(酒)

    발렌타인 싱글 몰트 글렌버기 12년이 청춘들의 빛나는 ‘꿈’을 응원합니다.

  • MEN's LIFE

    새해 첫 술

    1월 1일, 설레는 첫 모금은 발렌타인 싱글 몰트 글렌버기 12년과 함께.

  • MEN's LIFE

    위대한 탄생

  • MEN's LIFE

    하늘 이야기

    용식이가 환하고 밝게 인사하며 들어왔다. 동네 술집 ‘까멜리아’의 문을 열어젖히고, 동백에게 사랑을 고백하기 위해 들어오듯. 그렇게 용식 아니, 강하늘은 우리에게 이야기를 건네기 시작했다.

  • MEN's LIFE

    하늘 이야기 미리보기

    강하늘, <아레나 옴므 플러스> 12월호 커버 장식. 옹산의 ‘황용식’ 벗고, 배우 강하늘로. ‘용식이’ 강하늘의 군 제대 이후 첫 인터뷰, 화보 공개. 자체 발광, 빛나는 외모의 <아레나 옴므 플러스> 강하늘 화보.

MORE FROM ARENA

  • INTERVIEW

    누가 뭐래도, 비

    자신을 사랑하는 것, 비는 그것이 지금 시대를 살아가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한다.

  • CAR

    아레나 워터마크 테스트(디폴트)

    아레나 워터마크 테스트

  • INTERVIEW

    AB6IX의 네 남자

    어느 것 하나로 모이지 않고 각자 들쭉날쭉한 개성을 지녔지만, 함께 근사한 하모니를 만드는 AB6IX에게 나다운 것이 뭔지 물었다.

  • INTERVIEW

    다니엘 헤니의 영화적 순간

    억수 같은 장대비가 누아르 필름처럼, 때로는 재난 영화처럼 쏟아지는 어느 일요일 오후. 태안에 위치한 비행기 격납고는 크리스토퍼 놀런스러운, 마법적 시공간의 전환을 맞이했다. 다니엘 헤니가 해밀턴 시계를 손목에 착용하고 나섰다. 시계 속 초침이 째깍거리자 우리 모두는 거대한 영화 세트장으로 순간 이동했다. 사진은 단순한 이미지가 아니었다. 모든 시공간이 영화적 순간으로 변모된 판타지였다. 다니엘 헤니라는 주연 배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 VIDEO

    아레나 기사작성 테스트

    아레나 기사 설명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