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DESIGN

Next Big Thing

On January 13, 2015

스마트 워치를 살 일은 절대 없을 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지금은 아니다.

마이클 바스티앙이 HP, 길트와 함께 만든 ‘MB 크로노윙’.

애플 워치가 세상에 공개되던 현장. 어느 정도 화제가 된 건 그곳에 초청받은 프레스 중 다수가 패션지 에디터들이었다는 사실이다. 애플 워치가 지향하는 바를 명쾌하게 짐작하고도 남는 힌트였달까. 한동안 들썩거렸던 분위기 틈에서 에디터의 기억에 남는 건 <비즈니스 오브 패션>에 공개된 애플 워치의 화보였다. 포토그래퍼 데이비드 심스가 촬영하고 스타일리스트 칼 템플러가 스타일링한 감도 높은 사진이었다. 시계를 전면에 드러내는 대신 분위기로 압도하는 애플의 방법론이 아주 괜찮아 보였다.

데이비드 심스가 촬영한 애플 워치 화보.

중국 <보그>는 애플 워치를 착용한 모델 리우 웬의 사진을 11월호 표지로 내걸었다. 과연 이런 시도들이 과거에 있었을까. 패션과 테크가 결합될 거라는 허무맹랑한 전망이 드디어 현실로 느껴지기 시작했다. 시계 업계의 위협에 관한 얘기도 빠지지 않고 곁들여졌다. LVMH의 시계 부서를 총괄하는 ‘장 클로드 비버’는 애플 워치 공개 이후 스마트 워치를 제작하고 싶다는 의견을 종종 피력했다. 며칠 전 그룹에 속한 태그호이어의 CEO 스테판 랭더가 사임하고 장 클로드 비버가 임시 CEO로 내정됐다는 소식을 듣는 순간 태그호이어의 스마트 워치를 곧 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예감이 재빨리 들었다. 스와치 역시 2015년 여름쯤 스마트 워치의 기능을 일부 구현한 스와치 터치를 내놓겠다는 발표를 이미 마친 상태다. 더 이상 스마트 워치는 테크가 아닌 패션과 럭셔리의 영역으로 움직이고 있는 분위기다.

오프닝 세레모니가 인텔과 함께 만든 여성용 스마트 워치 ‘미카’.

패션계의 발 빠른 몇몇은 테크 업체와 연계하여 스마트 워치를 제작하고 있다. 마이클 바스티앙은 HP와 유명 패션 그룹인 길트와 함께 ‘MB 크로노윙’이라는 시계를 만들었다. 언뜻 보기엔 랄프 로렌의 스포팅 컬렉션이 생각나지만 기존의 스마트 워치들과 전혀 다른, 고전적인 시계의 모습을 띠고 있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애플 워치처럼 터치스크린을 지원하지 않고 음성 명령, 심박수를 측정하지는 못하지만 전화와 문자, 이메일, 주식 정보 등은 우측의 푸시 버튼을 통해 얻을 수 있다.

게다가 iOS와 안드로이드 모두 연동 가능하면서 스트랩을 입맛대로 교체할 수도 있는 시계라, 재미있지 않은가. 이 시계는 철저히 패션 액세서리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마이클 바스티앙은 전자제품 매장인 ‘베스트 바이’에선 절대 살 수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오프닝 세레모니는 여성들을 위한 스마트 워치에 집중했다. 인텔과 함께 제작한 ‘미카(My Intelligent Communication Accessory)’라는 이름의 시계로 뱀피 가죽을 두른 뱅글 모양이다. 슬쩍 보면 스마트 워치로는 절대 생각 못할 정도로 드레시하다. 문자, 날짜 정보, SNS, 이메일, 스케줄 등을 보여주는 커브형 스크린과 청금석, 흑요석, 호안석 같은 값진 원석들과 18K 골드 도금, 물뱀 가죽 장식이 공존하는 시계는 여태껏 예상치 못했다.

윌 아이 엠과 앙드레 레옹 탤리가 협업한 ‘아이 엠 펄스’.

‘웨어러블 테크’에 꾸준히 공을 들이는 윌 아이 엠이 얼마 전 출시한 ‘아이 엠 펄스’는 미국 <보그>의 컨트리뷰팅 에디터이자 온라인 숍 ‘자포스 쿠튀르’의 아티스틱 디렉터였던 앙드레 레옹 탤리가 디렉터로 참여한 제품이다. 스마트 워치보다는 웨어러블 테크에 속하기 때문에 패션적으로 균형이 필요하다는 판단 때문이었을까. 비슷한 군의 제품들에 비하면 확실히 패셔너블한 면모가 보인다.

명망 높은 전자 기기 업체들과 럭셔리 브랜드, 디자이너들, 패션계 유명 인물들이 앞다투어 스마트 워치 시장을 개척하려는 움직임을 봤을 때 스마트 워치는 더 이상 ‘긱(Geek)’한 물건으로 남지 않을 거라는 것, 정말로 그럴 거다.

editor: 고동휘

스마트 워치를 살 일은 절대 없을 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지금은 아니다.

Credit Info

Editor
고동휘

2015년 01월호

이달의 목차
Editor
고동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