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STYLE

스타일도 유전이다

On March 21, 2008

화목한 가정을 일구는 것은 블랙칼라 워커의 경제적 능력과 가장으로서의 권위를 상징한다. 그 최전선에 은밀한 패션 코드가 숨겨져 있다.바로 `아들과 아비` 간의 혈연을 상징하는 닮은꼴 옷 입기다.<br><Br>[2008년 4월호]

Photography 기성율, 게티이미지 GUEST EDITOR 이광훈

이 시대 아버지의 표상은 무엇일까? 기무라 타쿠야나 브래드 피트처럼 화목한 가정을 꾸리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남자. 결혼한 사실을 숨기고 다른 여성과 데이트하기보다 가족과 함께 어딘가로 놀러 가는 모습이 훨씬 더 멋져 보인다는 것이다. 하지만 육아에 흥미는 있지만 부끄러워 주저하는 남성이 아직 많은 것이 현실이다. 아빠들도 이제 자동차나 패션과 같이 육아 용품에도 관심을 가져야 할 때다. 요즘 특히 아빠와 아들이 같은 룩을 입는 것이 트렌드다. 엄마와 딸이 주로 행하던 이러한 모습은 육아에서 아빠의 역할이 점점 중요해지면서 자연스럽게 확대되고 있다. 그에 발맞춰 많은 브랜드들에서 아빠와 아이가 함께 입을 수 있는 패밀리 룩을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
스포츠 브랜드로는 아디다스와 푸마가 대표적이며 캐주얼 브랜드로는 폴로와 갭, 그리고 타미 힐피거, 라코스떼 등을 알아두어야 한다. 특별한 날 당신의 아이와 함께하고 싶다면 버버리나 디올 키즈도 좋다. 이제 더 이상 사지도 못할 자동차 제원표는 던져 버리고 당신의 아이와 함께할 패션 카탈로그를 뒤져보자.


화목한 가정을 일구는 것은 블랙칼라 워커의 경제적 능력과 가장으로서의 권위를 상징한다. 그 최전선에 은밀한 패션 코드가 숨겨져 있다.바로 `아들과 아비` 간의 혈연을 상징하는 닮은꼴 옷 입기다.<br><Br>[2008년 4월호]

Credit Info

Photography
기성율,게티이미지
GUEST EDITOR
이광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