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편집 매장이 대안이다

옷을 구입하기 전, 어떤 매장에 갈 것인가를 먼저 선택하는 당신. 자신의 패션 스타일을 규정하는 난해한 선택의 순간, 좀 더 성공적인 결과를 위해 이제는 편집 매장을 대안으로 제시하고자 한다.<br><br>[2008년 2월호]

UpdatedOn January 23, 2008

PHOTOGRAPHY 박원태 ILLUSTRATION 차민수 ASSISTANT 고민희 EDITOR 민병준

이세상에서 가장 대답하기 어렵고 고민되는 질문 두 가지, ‘어떤 브랜드 좋아하세요?’와 ‘주로 어디서 쇼핑하세요?’. 그냥 최근에 구입한 제품의 브랜드와 들렀던 매장을 대면 될 것도 같지만, 그 대답을 통해 나의 취향과 스타일이 드러나기 때문에 심사숙고하게 된다. 오늘날 수많은 패션 브랜드와 디자이너 컬렉션 중에서 어떤 것을 즐겨 입는지는 그 사람의 라이프스타일, 나아가서는 가치관을 엿볼 수 있는 기준이 된다. 미니멀한 라인의 화이트 셔츠를 유니클로에서 사는가 아니면 질 샌더에서 사는가는 가격 차이 외에도 많은 것을 내포한다. 패션을 소비함에 있어 브랜드의 이미지와 디자이너의 철학을 자기 것으로 흡수하여 즐기는가, 아니면 합리적인 가격과 실용성에 중점을 두고 거기서 발생하는 기회비용으로 또 다른 것을 향유하는가는 패션 취향이 투영된 결과라 할 수 있다.
브랜드의 개수만큼이나 많아진 패션 매장 또한 이러한 패션 취향을 반영하는 단초가 된다. 화이트 셔츠를 갤러리아백화점의 다양한 브랜드에서 심사숙고해 고르는지, 아니면 그곳에서 100m도 채 떨어지지 않은 질 샌더의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간편하게 사는지도 많은 의미를 내포한다. 쇼핑을 새로운 스타일 개발을 위해 다양한 브랜드를 검색하는 수고로운 일로 여기는가, 아니면 브랜드에 대한 충실도에 기초를 두고 여유를 즐기는 일로 여기는가는 그 사람의 성격을 대변한다.
현대 패션에서 이러한 패션 취향과 관련된 선택의 문제는 ‘어디서 쇼핑하는가’에 따라 많은 요소들이 결정된다. 그곳이 대형 백화점이든 아니면 명동에 즐비한 플래그십 스토어들이든 세계의 수많은 브랜드 중에서 선별된 몇몇 브랜드만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선택의 폭이 순식간에 좁혀진다는 얘기다. 그래서 주로 이용하는 쇼핑 플레이스가 당신의 스타일을 상당 부분 결정해 버리게 된다. 그렇다고 자신에게 어울리는 화이트 셔츠 하나 찾자고 온 동네 매장을 다 뒤질 수는 없는 일이고, 그냥 포기하기에는 같은 값을 주고도 맘에 들지 않는 옷을 입어야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이러한 패션 취향과 관련된 선택의 고민으로 탄생한 것이 ‘편집 매장’이다. ‘편집 숍·멀티 브랜드 숍·컬렉션 숍’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는 편집 매장은 간단히 말해 한 곳에 다양한 브랜드의 옷을 모아놓은 매장이다. 물론 여러 브랜드의 옷을 그냥 모아놓는다고 되는 것은 아니다. 그 편집 매장이 추구하는 콘셉트에 맞게 다양한 브랜드에서 적합한 제품을 컬렉션하는 것이 성공의 기본 요소이다. 그 기본적인 특성상 성공적인 편집 매장들은 부침이 심한 세계 패션 시장에서 현재 가장 인기 있는 디자이너 컬렉션에서 제품을 고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현 시점에서 <아레나>가 편집 매장을 재론하고 주목하는 데는 두 가지 이유가 있다. 첫 번째는 작년 하반기를 기점으로 한국 패션 시장에서 편집 매장이 대형화, 다양해지면서 패션 유통 구조가 업그레이드되는 적절한 변화가 목격되고 있기 때문이며, 두 번째는 꾸준한 발전을 이뤄온 한국 남성 패션 시장이 이제는 편집 매장이라는 좀 더 선진화된 쇼핑 플레이스를 통해서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될 시기라는 이유 때문이다. 물론 바쁜 한국 남자들이 패션 스타일을 챙기기 위해 많은 브랜드를 검색하고 매장을 일일이 찾아다니는 수고로움을 덜고, 편집 매장 하나 잘 골라 간편하게 다양한 브랜드를 즐길 수 있는 편리함을 제공하고자 하는 따뜻한 배려가 그 기저에 있다고 봐도 좋다. 현재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남성복 편집 매장 네 곳에 대한 최신 정보와 편집 매장의 난립 속에서 개성 강한 스타일로 주목받고 있는 매장 네 곳에 대한 최근 소식을 전한다. 2008년 당신의 패션 취향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유용한 정보로 활용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Boon The Shop Men
분더샵 맨
웬만한 빅 브랜드의 플래그십 스토어보다 큰 규모, 대부분 편집 매장이 남녀 컬렉션을 함께 진행하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남성 컬렉션만을 진행하는 집중력, 가장 발 빠르게 세계의 다양한 이슈 브랜드 컬렉션을 사들이는 능력 등 현재 우리나라 편집 매장 가운데 가장 성공적인 사례를 보여주는 분더샵 맨. 편집 매장을 처음 접하는 사람이라면 가장 먼저 가보라고 권하고 싶은 지침서 같은 곳이다.
돌체&가바나·조르지오 아르마니· 버버리 프로섬·디스퀘어드·메종 마틴 마르지엘라 등 친숙한 브랜드의 좀 더 특별한 아이템도 구할 수 있고, 이름은 아직 생소하지만 세계적으로 인지도를 높여가는 트렌디한 브랜드를 대거 접할 수 있는 곳이다. 분더샵 맨만이 갖고 있는 규모의 힘이 느껴지는 부분이다. 그렇다고 신선도가 떨어지는 것도 아니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꼼 데 가르송·준야 와타나베·존 갈리아노·마스터 마인드 등 세계적인 초절정 인기 브랜드들을 새롭게 소개한다.
“분더샵 맨은 한국 패션 시장에 어떤 기능이나 영향력을 행사하겠다는 거창한 목적으로 만들어지지 않았습니다. 신세계 인터내셔널이라는 패션 전문 소매 회사가 할 수 있는 또 다른 가능성, 즉 해외의 좋은 디자이너 브랜드를 한국의 패션 시장에 소개하는 인큐베이터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 분더샵 맨의 초심이자 철학입니다. 30대 중반의 자신 있는 삶을 영위하는 젊은 전문직 남성들이 분더샵 맨의 주고객이고 이러한 생각에는 변화가 없을 겁니다. 이러한 테두리 안에서 고객과의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편집 매장 본연의 목적을 유지할 계획입니다.”
분더샵 맨의 권경호 팀장 얘기는 편집 매장이 현재 한국 패션 시장에서 갖는 위치와 성공적인 자리매김을 위한 방법을 알려주는 듯하다.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79-13번지
www.boontheshop.com, 02-3445-2841

Mue
무이 독특한 건물 외관과 범상치 않은 인테리어만으로도 신선한 이미지를 담뿍 담고 있는 개성 강한 편집 매장 무이. 타임·마임·시스템 등 성공적인 로컬 브랜드를 갖고 있는 토종 패션 컴퍼니 ‘한섬’이 야심차게 운영하는 곳이다. 트렌드를 좇기보다는 트렌드를 앞서서 제안해온 패션 컴퍼니의 특성이 무이를 통해서도 여실히 드러난다. 얼핏 보면 소화하기 어려워 보이지만
한 번쯤 새롭게 시도해보고 싶은 컬렉션을 모아놓는 것이 무이 만의 특징. 발렌시아가·앤 드뮐미스터·릭 오웬스·언더 커버 등 세계의 패션 중심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디자이너 컬렉션을 발 빠르게 소개해왔으며, 크리스 반 아쉐나 베르나르 윌헴과 같은 현재 가장 주목받는 세계적인 남성복 디자이너의 컬렉션을 소개하는 역할도 맡고 있다.
이러한 무이의 과감한 시도는 초기에는 성공을 확신할 수 없었다. 그러나 무이를 통해 국내에 본격적으로 소개된 발렌시아가나 앤 드뮐미스터가 성공적으로 국내에 안착하고 단독 매장을 오픈하는 것을 보면서 실력 있는 패션 컴퍼니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올해 무이 남성복의 최대 목표는 현재 세계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는 랑방을 국내에 더욱 적극적으로 알리는 것입니다. 남성복에서 표현할 수 있는 최고의 고급스러움과 우아함을 기본으로 젊음과 스포티함을 동시에 아우르는 브랜드라 성공을 확신하고 있습니다.”
무이 남성복 바잉을 맡고 있는 조준우의 말에서도 개성 강하고 과감한 무이의 특징을 확인할 수 있다. 역시 편집 매장의 생명은 일관되고 차별화된 콘셉트임을 증명한다.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93-6번지 02-541-3633

Koon
편집 매장이라는 개념이 국내에 알려지지 않았던 2001년 문을 연 쿤은 국내 편집 매장의 발전상을 고스란히 겪은 곳이라고 할 수 있다. 국내에는 생소한 세계적인 인기 브랜드를 소개하여 호응을 얻기도 했지만, 그 브랜드의 인기와 파워가 커져 단독 브랜드로 분리되는 아픔을 많이 겪은 매장이기도 하다. 쿤 입장에선 좋은 브랜드를 내줘야 하는 아쉬움도 있었겠지만, 그만큼 새롭고 실력 있는 브랜드를 골라내는 쿤의 능력을 증명해준 셈이다. 2003년 쿤을 통해 처음 국내에 소개된 디올 옴므 외에도 드리스 반 노튼, 디스퀘어드 등이 그런 브랜드라 할 수 있다. 얼마 전부터 YSL의 남성복 컬렉션도 쿤을 통해 국내에 소개되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쿤의 앞선 감각은 인정할 만하다.
“이제 우리나라도 편집 매장이 많이 성숙했다고 봅니다. 이제 편집 매장은 소수의 사람들만 찾는 곳, 고가 제품만을 다루며 하이엔드만을 추구하는 곳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일본이나 파리처럼 좀 더 많은 사람이 편집 매장을 편하게 드나들며 제품을 구입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때가 된 것이죠. 쿤은 이러한 편집 매장의 저변 확대를 위해 변신을 시도할 계획입니다. 가격은 합리적이지만 최신 유행을 추구하는 브랜드가 많이 소개될 겁니다. 오랜 시간을 걸쳐 인지도를 높여왔으니 쿤의 자체 브랜드도 만들어볼 계획이고요.”
쿤의 이상재 사장의 계획에서 국내 편집 매장의 향후 발전상을 엿보게 된다.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90번지 02-517-4504

10 Corso Como Seoul
10 꼬르소 꼬모 서울
2008년 우리나라의 편집 매장 구도에서 가장 귀추가 주목되는 ‘10 꼬르소 꼬모 서울’. 아직은 많은 부분이 베일에 가려져 있는 이 매장의 모습은 이탈리아 밀라노에 있는 ‘10 꼬르소 꼬모’에서 유추해볼 수 있다. 1990년 갤러리스트이자 출판인인 카를라 소짜니가 처음 문을 연 ‘10 꼬르소 꼬모’는 현재 전 세계 편집 매장의 모범 답안이자 목표로 여겨지는 곳이다. 패션 에디터였던 카를라 소짜니는 10 꼬르소 꼬모 매장을 잡지 형식으로 구성하려고 계획하면서 갤러리와 서점을 중심으로 공간을 구성했다.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는 패션 브랜드의 컬렉션이 10 꼬르소 꼬모만을 위한 라벨을 달고 매장에 걸렸고, 예술·건축·디자인·패션과 관련된 서적과 음반이 주를 이루는 서점이 구성되었다. 그 외에도 카페와 호텔 등 잡지에서 볼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10 꼬르소 꼬모에서 직접 향유할 수 있으면서 세계적인 패션 명소로 자리 잡게 되었다. 이러한 밀라노 매장의 콘셉트는 ‘10 꼬르소 꼬모 서울’의 매장을 구성하는 큰 방향성을 제시한다. 지하층과 지상 1, 2층으로 구성될 계획이며, 4백평 규모의 매장에 패션 매장 외에도 카페·북스토어·리빙 및 코즈메틱 코너도 들어선다. 단순히 패션을 판매하는 편집 매장이 아니라 패션과 다양한 문화 저변을 즐길 수 있는 ‘다기능 공간, 멀티 숍(Multifunctinal Space)’을 구현하겠다는 얘기다. 이러한 거대 프로젝트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패션 그룹 제일모직에 의해 시도된다는 점은 고무적인 일이다. 과감하고 새로운 시도를 통해 우리나라 패션이 세계적인 수준으로 발전하는 계기를 마련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79번지 02-3018-1010

San Francisco Market
샌프란시스코 마켓

Concept 브랜드의 유명세보다는 자신에게 딱 맞는 사이즈와 실루엣을 기본으로 독특하고 세련된 감각이 담긴 옷에 가치를 두는 이들을 위한 편집 매장. 진정한 스타일은 자신감과 개성에서 나온다는 것을 강조한다.
Brand 현재 이탈리아 캐주얼 브랜드에서 가장 인기를 얻고 있는 ‘싸이클(Cycle)’, 유러피언 감성으로 아메리카 정통 캐주얼을 재해석한 브랜드 ‘코스트+웨버+아우스
(Coast+Weber+Ahaus)’, 미국 브랜드 ‘엔지니어드 가먼트(Engineered Garments)’, 1911년 론칭한 이탈리아 정통 클래식 수트 브랜드 ‘루비암(Lubiam)’이 개성 강한 샌프란시스코 마켓을 대표하는 브랜드다.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646-23번지 02-542-3156

Ecru
에쿠르

Concept 콘셉트와 캐릭터가 분명한 브랜드, 그러면서도 편안함이 느껴지는 브랜드가 주를 이룬다. 1900년대 유럽에서 실제로 사용된 인더스트리얼 가구들로 꾸민 인테리어도 이러한 분위기를 잘 표현한다.
Brand 약간의 변화와 작은 포인트로 매력을 더하는 닐 바렛, 실력파 디자이너 라프 시몬스, 코스믹 원더, 제이 린드버그, 카방 드 주카 등이 2008년 S/S 시즌 에크루 남성복을 구성하는 메인 브랜드들이다. 웨어러바우츠, 본소노, 아크네 진스, 레드&본, 미스터 헐리우드, 밴드 오브 아웃사이더의 컬렉션도 만나볼 수 있다.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656-10번지 02-545-7780

Daily Projects
데일리 프로젝트
Concept
데일리 프로젝트가 추구하는 편집 매장의 콘셉트는 소통과 순환을 통해 이뤄지는 모임이다. 관록 있는 디자이너를 존중하고, 젊은 디자이너를 적극적으로 소개하는 매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작은 밴드의 공연이나 전시, 일요일 벼룩시장 등 새롭고 신선한 시도가 젊은 감각 데일리 프로젝트의 장점이다.
Brand 밴드 오브 아웃사이더즈(Band of Outsiders)·패트릭 에르벨(Patrik Ervell) 등의 아메리칸 영 클래식 브랜드와 세계적인 패션 도시에서 활약 중인 젊은 느낌의 디자이너 브랜드-카세트 플레야(Cassette Playa by Carri Mundane)·론더리(Laundry) 202 by 양근영·마리오스(Marios)·SWD 스카이워드(Skyward)·요괴(Yokoe) by 김선욱 등-가 2008년 S/S 데일리 프로젝트 남성복을 구성하는 주요 브랜드들이다.
서울시 강남구 청담2동 1-24번지 1·2층 02-3218-4072, 4075

Tango de chat
탕고 드 샤

Concept 춤추는 고양이를 뜻하는 탕고 드 샤, 그 이름만큼이나 독특하고 고고하며 때로는 신비한 느낌을 표현하는 편집 매장이다. 시크하면서도 아방가르드한 느낌이 강한 컬렉션이 다수 포진해 있으며, 아직은 많이 알려지지 않은 북유럽 신진 디자이너의 컬렉션을 만날 수 있다.
Brand 색다른 미니멀리즘과 차가운 세련미를 표현하는 ‘쥴리아노 후지와라(Giuliano Fujiwara)’와 베이식한 고급스러움의 대명사 ‘잔&까를로스(Jan&Carlos)’가 이번 시즌 탕고 드 샤가 주력하는 브랜드다.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79-5번지 02-3445-4497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박원태
ILLUSTRATION 차민수
ASSISTANT 고민희
EDITOR 민병준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먹고, 마신 후에 바라본 그릇들
  • 2
    틱톡!에서 배우고 틱톡!으로 해봐요!
  • 3
    테스트 기사
  • 4
    이토록 뜨거운 피오
  • 5
    지금 강다니엘(1)

ARENA FILM MORE+

MORE FROM ARENA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