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HOME > AGENDA

푸마의 레트로 스포츠

On December 07, 2005

뉴욕, 런던에 이어 도쿄에서 열린 1970년대 클라이드의 새로운 론칭 이벤트

 

레트로 무드가 패션계를 강타하면서 스포츠 브랜드도 나름의 방법으로 그 감성을 표현하고 있다. 새로운 시도와 변화로 스포츠 브랜드의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푸마는 이번에도 그러한 노력의 선두에 섰다. 레트로 감성을 표현하기 위해 푸마가 선택한 것은 오래전 푸마의 자료실에서 찾아냈을 법한 스니커 ‘클라이드(Clyde)’. 미국의 전설적인 농구 스타 ‘월트 클라이드 프레이저’의 이름을 딴 스웨이드 스니커즈로 1973년 출시되어 오랫동안 큰 인기를 끈 모델이다. 스트리트 패션과 젊은이의 문화 아이콘인 클라이드, 이번에도 그 특유의 디자인과 스웨이드 소재는 유지하면서 다양한 컬러 조합의 모델이 추가되었다. 새로운 클라이드의 론칭 기념 이벤트가 뉴욕, 런던에 이어 지난 10월 21일 도쿄 아오야마에서 열렸다. 클라이드와 어우러진 다양한 스트리트 문화를 보여준 이번 행사는 단순한 패션 아이템이 아닌, 패션과 문화의 아이콘인 클라이드의 모습을 보여주는 자리였다. 국내에는 11월 말 출시되었으며, 가격은 9만4천원.

 

극도로 슬림한 라인과 록(rock)적인 요소가 가미된 스트리트 캐주얼을 표방한 에디 슬리먼의 디올 옴므가 세상에 처음 소개됐을 때 많은 이들은 의아해 했다. 하이엔드 패션을 추구하는 크리스찬 디올의 남성복이 과연 에디 슬리먼만의 것인가, 그리고 누가 저렇게 슬림한 라인의 옷을 소화해낼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하여. 하지만 오래지 않아 이러한 의구심은 전폭적인 지지와 열광으로 바뀌었고, 디올 옴므는 남성복의 트렌드를 이끄는 세계적인 브랜드로 거듭나고 있다.

이제 우리나라의 블랙칼라 워커도 국내에서 디올 옴므를 만날 수 있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갤러리아백화점 웨스트 1층에 디올 옴므의 첫 번째 한국 부티크가 문을 열었다. 에디 슬리먼이 직접 디자인한 인테리어로 꾸민 한국 부티크는 디올 옴므의 아이덴티티를 고스란히 담아냈으며, 트렌디한 이번 시즌 의상과 한 치의 오차도 없는 ‘딱 디올 옴므 스타일’인 다양한 액세서리를 만날 수 있다.

 

캐주얼이 편하다고 해도, 세미 스타일이 새로워 보인다고 해도 남자를 가장 세련되고 당당하게 만들어주는 것은 클래식한 수트. 수트를 제대로 갖춰 입기 위해 기본이 되는 것이 드레스 셔츠다. 디자인과 컬러가 대부분 비슷비슷해 보이지만 수트 스타일에 변화를 주고 스타일리시함을 더해줄 수 있는 것이기도 하다. 지난 11월 2일 청담동 트라이베카에서 열린 루이까또즈의 드레스 셔츠 론칭 패션쇼는 그러한 스타일리시한 드레스 셔츠를 만나볼 수 있는 자리였다. 론 커스텀의 디자이너 정욱준이 디렉팅을 맡고, 스타일리스트 박형준이 함께 참여한 이번 론칭 패션쇼는 신제품을 소개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드레스 셔츠의 다양한 코디네이션과 변화된 모습을 보여주었다. 스타일과 가격대를 기준으로 세 가지 라인으로 구성될 루이까또즈의 드레스 셔츠는 2006년 봄 백화점 매장은 물론 루이까또즈 토털 매장에서 다양한 액세서리와 함께 만나볼 수 있다.

뉴욕, 런던에 이어 도쿄에서 열린 1970년대 클라이드의 새로운 론칭 이벤트

Credit Info

FAMILY SITE